관동지방의 료리

 

관동지방은 오늘의 강원도지방을 포괄한다. 이 지대에는 세계명산 금강산을 끼고있어 여러가지 산나물료리가 발전하였으며 특히 금강산에는 잣, 청밀, 산삼 등 특산물이 있어 그를 리용한 료리가 유명하였다. 또한 이 지대는 한난류가 갈리는 동해를 끼고있으므로 여러가지 물고기료리들이 발전하였다. 이 지대는 산이 많고 척박하였으므로 흰쌀생산이 적고 주로 강냉이, 감자, 메밀 등이 특산이였다. 이 지방의 료리는 사치스러운것이 적다.

관동지방의 떡으로는 총떡, 기장취떡, 감자송편, 강냉이설기,  댑싸리떡, 감자경단, 잣산자, 잣단자, 잣편 등을 들수 있다. 총떡은 메밀가루를 반죽하여 번철에 전병같이 부치고 거기에 꿩고기나 닭고기, 표고버섯, 송이버섯, 오이 등을 가늘게 채쳐 볶은것을 넣고 돌돌 말아서 초장에 찍어먹는 음식이다.

관동지방의 낟알음식으로는 또한 메밀막국수, 감자수제비, 강냉이범벅, 도토리묵, 금강잣죽 등을 들수 있다. 메밀막국수는 메밀로 국수를 뽑아 김치국에 말고 김치나 무우채를 꾸미로 얹고 고추양념을 따로 담아서 식성대로 넣어 먹는 국수이다. 감자수제비는 감자농마가루를 익반죽하여 장국에 뜯어넣어 익힌 음식이며 강냉이범벅은 강냉이가루를 호박, 콩, 팥, 감자, 나물 같은것을 섞어서 만든 음식이다.

백계탕과 산나물료리들인 금강신선로, 참취튀기, 곰취나물, 고사리나물, 더덕장아찌, 두릅나물, 도토리묵도 이 지방의 특산이다. 금강산일대에서 금강산의 특산물인 잣, 청밀로 맛있고 영양가높은 잣강정, 잣산자, 잣엿, 잣단자, 잣편을 만들어 우리 인민의 민족료리를 풍부히 하였다. 예로부터 잣(해송자)은 내금장, 회양의 명물이였으며 꿀은 강원도가 유명하였다고 전해오고있다.

또한 관동지방에는 해파리랭채, 해삼랭채, 도루메기식혜, 낙지, 명태포식혜, 창난젓, 명란젓, 열묵어료리 등이 유명하였다.

이상에서 본바와 같이 이 지방의 료리에서는 감자, 강냉이, 메밀음식과 산나물료리가 많은 비중을 차지하였으며 바다물고기료리 특히 회료리와 북어, 포와 같은 말림법이 발전하였다. 이것은 이 지방의 자연경제적조건과 주민들의 생활처지와 관련된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