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북지방의 료리

 

관북(북관)지방은 오늘의 함경북도, 함경남도 그리고 량강도, 강원도의 일부 지역을 포괄한다. 이 지대는 동해안을 낀 해안지대와 대부분 산간지대로 되여있다.

옛날에 이곳 주민들은 바다가에서는 어업에 종사하였으며 대부분의 산간지대에서는 조숙종인 조, 귀밀, 콩 농사에 힘을 넣고 벼는 함흥이남지방에서 재배하였다. 따라서 관북지방의 특색있는 료리는 여러가지 바다물고기료리들과 감자, 조, 귀밀, 콩, 기장 등의 낟알로 만든 음식, 산나물로 만든 료리들이였다.

관북지방인민들의 주식물은 귀밀밥과 조밥이였고 반찬은 해어나 산짐승고기로 만든 료리였다고 전해오고있다.

관북지방사람들은 아침, 점식 두끼는 조밥을 먹고 저녁에는 좁쌀을 먹었다. 조선봉건왕조중기까지만 하여도 흰쌀을 구경할수 없었다. 귀밀로는 귀밀밥, 귀밀떡, 귀밀국수, 귀밀죽을 해먹었다. 기장도 관북지방의 특산물인데 기장으로 만든 음식으로서는 기장밥, 기장떡, 기장취떡을 들수 있다. 또한 바다가 주민들속에서 섭조개밥도 유명하였다.

관북지방의 감자음식은 특별히 유명한 음식으로 알려졌다. 오늘도 량강도에서 감자는 특산물로 일러오고있다.

이 지방사람들은 감자로 감자밥, 감자떡, 감자농마국수, 감자엿 등 여러가지 음식을 만들어먹었다. 농마국수는 혜산, 삼수, 갑산, 함흥 일대에서 유명하였다.

감자떡으로는 감자찰떡, 감자떡, 언감자떡 등이 유명하였다. 이밖에 흰쌀가루로 만든 쉬움떡도 유명한 음식의 하나로 알려졌다.

바다물고기료리가 예로부터 발전하였는데 특히 명태, 가재미료리가 잘 알려졌다. 명태료리의 종류는 수없이 많았는데 그 가운데서도 명태국, 명태식혜, 창난젓, 명란젓이 유명하며 가재미료리로서는 가재미식혜, 가재미젓이 유명하였다. 새치네장도 동해안의 유명한 료리이다. 북청지대에 전문새치네장 식당이 있었다. 그리고 감자장, 두부료리, 미역, 다시마료리도 많이 만들어먹었다. 두부료리로서는 두부탕, 두부비빔, 두부회를 들수 있으며 다시마, 미역료리로서는 미역국과 미역과 다시마로 국수오리처럼 가늘고 길게 썰어 무쳐먹는것과 같은 료리를 들수 있다.

이밖에 갓김치, 무우청김치, 마늘종짠지 등이 유명하였는데 갓김치는 향기롭고 약간 짠것이 특징이다. 관북지방의 음료로서 감주가 이름이 높았다.

이상에서 본바와 같이 관북지장의 료리는 바다를 낀 산악지대의 자연지리적조건과 주민들의 사회경제적처지를 반영하여 발전하여왔다. 관북지방인민들의 식생활관습에서는 지어진 조건에서 자체의 힘으로 식료자원을 채취하여 분한있게 가공해먹은것으로 하여 알뜰하고 깐진 생활태도를 찾아볼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