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1월 4일
만나자 정이 들어

 

큰 호텔의 식당에서 한 부인이 가까운 곳에 자리잡고있는 한 신사를 정신없이

쳐다보고있었다.

그 신사는 너무 어색해서 다가가 무슨 영문인가고 례절있게 물었다.

《부인 우리 이전에 어디서 만난적이 있는가요?》

《우리는 만난적이 없어요. 그러나 당신은 꼭 내 세번째 남편 같아요!》

《당신은 세번 결혼했습니까?》

《아니요. 두번밖에 하지 않았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