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0(2021)년 3월 4일
금강산의 상팔담

 

상팔담은 세계적인 명산 금강산의 외금강 구룡폭포우에 있는 8개의 큰 담소를 통털어 부르는 이름이다.

구룡폭포우에 있으며 내금강 만폭동의 팔담과 구별하기 위하여 상팔담이라고 부른다.

상팔담은 금강산의 구룡동일대에서도 계곡미와 산악미가 잘 어울려있고 기묘하게 생긴 담소들에 반짝이는 구슬들이 흘러드는듯 한 맑은 물로 하여 그 경치가 류달리 아름답다.

상팔담일대는 흙 한점 없는 깨끗한 통바위로 되여있으며 여기에 오랜 세월 물에 깎이여 생긴 8개의 둥그런 담소들이 한줄로 놓여있다.

수정같이 맑은 물이 이 담소들에 차례로 흘러들었다가 다시 빠지면서 폭포를 이루고있다.

이 물줄기는 마치 파란 구슬을 꿰여놓은 진귀한 목걸이처럼 아름답다.

상팔담이 있는 골짜기의 량쪽비탈면은 해발 100m의 깎아지른 벼랑으로 되여있으며 여기에는 소나무, 잣나무, 단풍나무 등이 바위짬에 뿌리를 박고 자란다.

이 나무들은 마치 허공에 드리운듯 하며 계절에 따라 그 색갈이 변화되면서 주위의 담소와 벼랑 등과 어울려 신비스러울 정도로 그 경치가 아름답다.

상팔담에는 하도 경치가 아름답고 물이 맑아 여덟명의 선녀가 하늘에서 내려와 목욕을 하고 올라갔다는 유명한 《금강산팔선녀》전설이 깃들어있다.

상팔담은 천연기념물 제219호로 지정되여 보호되고있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