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8월 5일
추천수 : 1
똥 묻은 개 겨 묻은 개를

속담에 똥 묻은 개가 겨 묻은 개를 흉본다는 말이 있죠.

자기의 큰 허물은 감추고 남의 작은 결함만을 들추며 시비질하는 자들이 자유한국당에 득실거립니다.

요즘 "자한당" 비상대책위원회것들은 현 정부의 경제정책실패를 거들며 마치도 민생과 경제문제에 관심이나 있는 것처럼 요란스레 떠들어대고있어요.

그 꼴보니 막 닭살이 돋고 토날것 같네요.

민중의 삶을 도탄에 빠뜨린 희세의  "도적당", "차떼기당", "부정부패당"의 오명을 쓰고있는 주제에 민생을 논할 체면이 있나요.

선거유세때에는 길바닥에 엎드려 표를 구걸하면서 국민들의 요구라면 한강에라도 몸을 던질 것처럼 요사를 부리더니....정작 표를 던져주니 언제 봤던가 시치미를 떼며 아닌보살하는 자한당 것들은 들판을 헤매는 들개들보다 못한 놈들이야.

그런 놈들을 보면 그날은 종일 기분 없다니까요.

kiki@**** - 부여 - 로동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