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9(2020)년 2월 13일
추천수 : 0
시간보다 더 무섭다는 것을 보여주자

박그네의 심복으로서 성추행의 달인이었던 전 박그네청와대 대변인 윤창중이 대구에서 총선 후보로 출마한다.

윤창중은 국민들이 자기의 추악한 죄악을 감감 잊었다고 생각하는가 보다.

시간이 지나면 사람들의 뇌에 망각이라는 것이 작용하여 세계적 망신거리로 낙인되었던 자기의 색정범죄가 잊어질 거라는 타산 때문이다.

윤창중은 하나만 알고 둘은 모르는 천치가 분명하다.

이제 시민들은 다시 정치무대로 기어 나온 윤창중을 통하여 성누리당의 후신인 자한당의 추악성을 다시 돌이켜 보게 될 것이다.

어리석게도 윤창중은 흐르는 시간이 자기를 출세로 떠미는 것이라 착각하고 있다.

박그네의 거대한 죄악에 상당한 기여를 한 윤창중을 국민들은 아직도 기억하고 있다.

무섭다 무섭다 해도 흐르는 시간이 제일 무섭다지만 그 시간보다 무서운 것이 사람의 기억이라는 것을 윤창중이 깨닫게 해주자.

 

 

윤창중 - 성추행도사 - 대구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  
 
보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