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0(2021)년 8월 2일
추천수 : 0

남조선공군에서 선임사병들에 의한 집단가혹행위 발생

《뉴시스》를 비롯한 남조선언론들이 전한데 의하면 성추행피해녀성군인자살사건으로 곤경을 치르고있는 남조선공군에서 이번에는 선임사병들에 의한 집단가혹행위가 발생하여 여론의 도마우에 올랐다.

지난 7월 29일 《군인권쎈터》는 남강원도 강릉에 위치한 남조선공군 제18전투비행단 공병대대에서 집단폭행과 가혹행위가 발생한데 대해 폭로하였다.

그에 의하면 선임사병들은 피해자를 부대의 가스통보관창고에 가두어놓고 《네가 잘못한게 많아서 갇히는거다. 네가 죽었으면 좋겠다.》고 하면서 밖으로 문을 잠그고 창고안으로 불을 붙인 지함쪼각을 집어던졌다고 한다.

이밖에도 선임사병들은 사무실에서 수시로 피해자의 군화에 알콜을 뿌린 뒤 라이터로 불을 붙이는 놀음을 해댔으며 피해자를 토목장비창고에 가두고 창고벽과 천정사이(높이 약 2.3m)의 좁은 틈을 통해 기여올라오라고 강요하였다.

또한 선임사병들은 《딱밤 맞기》를 구실로 피해자의 이마를 수시로 구타하였으며 피해자가 그만하고싶다는 의사를 표시하였음에도 불구하고 계속 고통을 주었다.

이에 대해 《군인권쎈터》는 공병대대는 임무특성상 중장비와 위험물질을 많이 다루는데 보관창고를 관리간부의 통제없이 선임사병들이 제멋대로 개방해 피해사병을 가두는 일이 발생한것은 부대관리가 전혀 되고있지 않음을 여실히 확인시켜주는 사례이다, 만일 가해자들의 행위로 인해 가스창고가 폭발했으면 끔찍한 대형사고가 일어날수 있었다고 지적하였다.

이 소식이 전해지자 언론들은 군부내에서 성행하고있는 구타와 가혹행위로 수많은 사병들이 자살의 길을 택하고있다고 하면서 상급의 상습적인 폭행과 온갖 육체적부담, 그로 인한 극도의 공포감과 불면증이 사병들속에서 발생하는 사망사고의 근원이라고 전하였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  
 
보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