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5월 21일
추천수 : 0

《싸드》배치이후 김천시 로곡리주민들속에서 암환자 급증

남조선의 경상북도 성주군에 미군의 싸드》기지가 전개된 후 린근에 있는 김천시 로곡리주민들속에서 암환자가 급증하고 건강이 악화되는 현상이 발생하고있다.

남조선언론들에 의하면 성주군에 《싸드》가 배치된 후 지난 2년동안 린근의 김천시 로곡리마을에서 암환자가 9명이나 발생하였으며 그중 5명은 이미 사망하였다고 한다.

싸드》배치반대 김천시민대책위원회는 지난 15일 김천역광장에서 집회를 열고 《싸드》배치이후 린근지역인 로곡리주민의 10%가 암에 걸려 사망한 현실을 개탄하면서 발병원인을 밝혀달라는 요구조차 외면하는 《정부》와 김천시당국을 강력히 규탄하였다.

이와 관련하여 남조선언론들은 100여명이 사는 산골마을에서 2년동안에 주민의 10%가 암에 걸려 고생하는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 건강보다 중요한것은 없다, 정부》와 미군은 《싸드》운용과 기지공사를 중단하고 린근지역에 대한 전자기파실태조사에 즉각 착수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  
 
보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