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6월 22일
추천수 : 0

안철수와 리준석과의 대립 격화

남조선언론들이 전한데 의하면 《국민의힘》내부에서 안철수와 리준석이 최고위원추천을 놓고 대립이 격화되고있다.

현재 안철수는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 규정의 부칙에 당헌, 당규약에 대한 개정이 없이도 《국민의 당》에서 추천한 최고위원 2명의 임명이 가능하다고 되여있는데 최고위원의 인원수가 9명이 넘으면 당헌, 당규약의 개정이 필요하다는 리준석의 의견은 잘못된 해석이다, 《국민의 당》은 합당내용에 따라 추천몫으로 최고위원 2명을 추천하였지만 리준석이 이미 합의된 내용과 다른 주장을 펴고있다, 약속을 지키지 않는 그의 모습에 배신감을 느낀다고 불만을 토로하였다.

한편 리준석은 량당의 합당협상중 《국민의 당》의 인사추천에 대해서는 《국민의 당》측 인사중 현역의원이 지도부에 참여하는것에 대한 당내반대가 많아서 명단에 대해 심사할수 있다는 이야기를 합당과정에 여러번 정확히 전달하였지만 안철수는 막무가내로 놀아대고있다, 안철수의 요청을 들어주어 그만큼이라도 양보를 하였지만 《국민의 당》인물이 아닌 사람을 추천하는것은 합당요구으로 보나 도덕적견지에서나 맞지 않는것이라고 반박하였다.

이에 대해 남조선언론들은 최고위원추천문제를 둘러싸고 당대표 리준석과 안철수의 관계가 날로 악화되고있다고 전하고있으며 인터네트들에는 《하나의 먹이감을 놓고 으르렁대며 개싸움을 벌리는 안철수와 리준석》, 《무차별급 권력쟁탈전의 승리자는 과연 누구일가》, 《웃음뒤에 피로 얼룩진 국민의힘과 국민의 당》 등 리준석과 안철수를 야유조소하는 글들이 무수히 오르고있다고 한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  
 
보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