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7월 1일
추천수 : 0

윤석열패당의 《대북강경정책》철회를 주장

최근 남조선시민사회단체들이 윤석열패당의 대북강경정책철회를 주장해나서고있다.

남조선언론들에 의하면 민주로총과 《한국로총》은 6.15공동선언 22주년을 맞으며 진행된 공동토론회에서 윤석열《정권》이 《한》미합동군사훈련을 강화하고 미전략무기까지 조선반도에 전개될수 있는 길을 열어놓음으로써 조선반도에서의 군사적충돌가능성이 높아지게 되였다고 하면서 미국의 패권전략과 윤석열《정권》의 《대북적대시정책》은 근본적으로 철회되여야 한다, 민족자주실현과 《대북적대시정책》철회를 위한 투쟁을 적극적으로 벌려나가자고 호소하였다.

6.15공동선언실천 경기중부본부와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를 비롯한 시민단체들도 여러가지 기념행사들을 열고 지금의 위기상황에 매몰될것이 아니라 위기에서도 기회를 만들었던 과거를 되살려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이와 관련하여 남조선언론, 전문가들은 윤석열《정권》대북강경정책으로 인해 6.15공동선언이 완전히 빛을 잃게 되였다, 윤석열《정권》이 《110대국정과제》에서 《과거를 직시하면서 한일관계 미래상을 포괄적으로 제시한 김대중-오부찌선언정신을 발전적으로 계승》한다고 밝혔다, 결국 6.15공동선언은 사실상 《김대중-오부찌선언》보다 못한 《찬밥신세》로 되고말았다고 비난하였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  
 
보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