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7월 11일
추천수 : 0
남조선단체들 《4대강사업》을 강행한 리명박과 관계자들에 대한 조사와 처벌 요구

최근 남조선의 182개 시민사회단체들로 구성된 《4대강재자연화시민위원회》가 아무런 타당성도 없이 《4대강사업》을 강행한 리명박과 당시 관계자들을 철저히 조사하고 청문회에 세울것을 요구하는 성명을 발표하였다.

단체는 성명에서 《〈4대강사업〉은 〈대통령〉과 청와대, 국토교통부, 환경부 등 권력이 총동원해서 국토를 유린한 사변이다. 감사결과는 30조원규모의 〈4대강사업〉을 얼마나 어처구니없이 추진했는지 보여주었다.》고 강력히 규탄하였다.

그러면서 《〈4대강사업〉은 범죄로서 그 정형을 전면공개하고 대국민사과를 해야 한다. 〈4대강사업〉의 궁극적책임이 있는 리명박과 당시 청와대, 행정부책임자를 조사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한편 환경운동련합도 리명박이 혈세를 탕진한 리유에 대해 청문회에서 밝혀야 한다고 하면서 국민을 상대로 벌린 사기극에 대해 사과하고 엄중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Ha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