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7월 12일
추천수 : 0
남조선의 《군인권쎈터》  기무사령부문건 공개

최근 남조선에서 기무사령부가 박근혜탄핵을 위한 남조선인민들의 초불투쟁을 무력으로 진압할 음모를 꾸민 사실이 폭로되였다

6일 남조선의 《군인권쎈터》가 서울에서 기자회견을 가지고 지난해 3월 기무사령부가 작성하여 당시 국방부 장관에게 보고한 문건을 공개함으로써 이러한 사실이 알려지게 되였다.

문건에는 초불집회에 대응하여 초기에는 《위수령》을 발동하고 상황이 악화되면 《계엄령》을 시행할데 대해 밝혀져있다.

특히 청와대와 광화문일대에는 30사단과 1공수려단, 9공수려단을, 서울의 《정부》청사와 《국회》의사당에는 20사단병력을 배치할것이라는 내용이 들어있다.

여기에 땅크 200대, 장갑차 550대를 투입하게 되여있었다.

문건에는 또한 《계엄령》을 선포한 뒤 권력을 장악하기 위한 매우 구체적인 계획도 들어있다.

뿐만아니라 탄핵안이 기각될 경우 집회, 시위가 더욱 확대되는것을 막기 위해 주동인물들을 색출하여 사법처리하는 한편 그들의 인터네트홈페지를 방송통신위원회를 동원하여 차단하는 방안까지 계획에 포함되여있다.

《군인권쎈터》는 기자회견에서 이러한 사실을 폭로하면서 땅크와 장갑차로 지역을 장악하고 공수부대로 시민을 진압하려고 한것은 5.18광주사태때와 같다고 격분을 표시하였다.

그러면서 이 계획대로라면 《계엄령》선포이후 당시 야당정치인들과 시민사회단체 인사들이 모두 체포되였을것이라고 주장하였다.

또한 기무사령부가 《계엄령》을 선포한다는것은 명백히 월권행위로서 쿠데타로 된다고 규탄하였다.

단체는 문건을 받았던 당시의 청와대 안보실장과 국방부 장관 그리고 문건을 전달한 이전 기무사령관을 비롯한 관련자들을 고발할것을 계획하고있다고 한다.

jar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