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5월 13일
추천수 : 0
남조선 민중당 일제강제징용재판에 부당하게 개입한 황교안을 검찰에 고발

얼마전 남조선에서 민중당이 일제강제징용재판에 부당하게 개입한 혐의를 받고있는 《자한당》의 황교안을 직권람용 및 권리행사방해죄와 공무상비밀루설죄로 서울중앙지방검찰에 고발하였다.

민중당은 황교안이 박근혜《정권》시기 법무부 장관직에 있으면서 일제강제징용피해자들이 일본전범기업을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소송재판에 부당하게 개입한 혐의가 있다고 주장하였다.

그러면서 지난 2013년 황교안이 박근혜의 지시를 받고 김기춘 전 비서실장, 윤병세 전 외교부 장관, 차한성 전 대법관 등과 함께 《소인수회의》를 열고 강제징용재판에 부당하게 개입한 사실을 까밝혔다.

또한 황교안은 《세월》호사건에도 관여했고 통합진보당강제해산, 김학의성접대사건 등 여러 범죄사건에 관여한 다중범죄자라고 강조하였다.

끝으로 민중당은 검찰이 황교안을 철저히 구속수사하여 여러 사건들에 대한 진상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kill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  
 
보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