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8월 15일
추천수 : 0
전쟁터로 내몰리는 어린이들, 지구촌분쟁의 주범은 미국

최근 유엔자료에 의하면 지난해 여러 분쟁지역에서 전투에 말려들어 사망하거나 부상당한 어린이들의 수가 1만 2 000여명에 이르렀다.

그 수는 조사가 시작된이래 가장 많은것으로 된다고 한다.

조사자료에 의하면 전쟁터에 끌려간 어린이들의 수는 7 000여명에 달하였으며 성폭력피해를 입은 어린이도 적지 않다고 한다.

이에 대해 국제정세전문가들은 어린이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서는 평화가 중요하다, 지구촌분쟁을 야기시키는 미국때문에 살아남은 사람들조차 폭력의 위협에 떨며 불안한 하루하루를 보낸다고 평하고있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  
 
보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