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5(2016)년 6월 23일
추천수 : 10
인민의 유원지 릉라도에서

 

이곳은 모란봉 청류벽이 바라보이는 릉라인민유원지의 물놀이장입니다.  땡볕이 내려쪼이는 계절이 되면

여기 물놀이장은 보다싶이 인산인해를 이룹니다.

이곳 릉라인민유원지에서 휴식을 즐기는 사람들의  랑만적인 모습들을 화면에 담아보겠습니다.

《물결을 헤가르며~ 아!~》얼마나 좋은지 입을 다문 사람은 한명도 없군요...얼마나 시원하겠습니까.

바라보는 내 마음도 저도 몰래 흐뭇해집니다. 

릉라인민유원지의 전자오락관.

여기서는 오토바이경주가 한창입니다.  진땀을 빼고있는 저 손님은 경기에서 지고있나 봅니다.

응원을 열성껏 해주는데두... 참참참.

하늘땅이 어디냐?!  획-획- 잡아돌리는 회전그네를 타신 녀손님, 담이 꽤 크십니다. 

 잠들줄 모르는 유원지의 밤입니다. 

행복의 웃음소리 넘쳐나는 여기 유원지는 언제나 인민들을 어서오라 부르고있습니다.

조국성 - 평양시 서성구역 - 외국문출판사 부원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  
 
보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