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6월 15일
추천수 : 1

북남관계에 불어치는 찬바람, 언제야 멎는겁니까

 

문 : 력사적인 북남공동선언발표 17돐이 가까이 다가올수록 6. 15통일시대에 민족적화해, 단합의 따스한 훈풍이 겨레의 얼어든 가슴들을 녹여주던 못잊을 그 나날들이 생각납니다.  그러나 남쪽에 보수세력이 집권한 때로부터 때아닌 찬바람이 불어쳐 오늘까지도 북과 남사이에 따스한 기류가 순환되지 못하고있죠. 보수《정권》도 종말을 고했는데 랭혹한 바람은 조금도 사그라들지 않으니…, 이 찬기류가 도대체 언제야 멎는겁니까. 온 겨레가 바라는 훈풍은 언제쯤 맞이할수 있습니까. (재로3세 – 기업가 – 고려인)

답 : 남조선에서 극우보수세력의 집권 9년간은 북남관계를 결딴내고 무모한 동족대결책동으로 민족의 화해와 단합, 통일의지에 찬물을 끼얹은 죄악의 력사였습니다. 극우보수세력의 무모한 동족대결소동으로 일관된 이 악순환의 기간 북과 남사이에는 모든 래왕과 접촉이 끊어졌고 서로 오가던 하늘길, 땅길, 바다길이 막혀버렸으며 북남관계개선의 마지막보루마저 깨여졌습니다. 이 모든것은 명백히 민족의 화해와 단합, 통일을 바라는 온 겨레의 한결같은 지향과 요구에 도전하여 북남사이의 오해와 불신을 조장하고 대결의 장을 추구해온 극우보수세력의 동족대결정책때문입니다.

선생이 6.15시대에 삼천리강토에 따스히 흘러넘치던 통일의 봄바람을 그리워하며 언제쯤 그러한 훈풍을 다시 맞게 될것인가고 물었는데 바로 그날은 민족공동의 통일대강인 북남공동선언들이 철저히 존중되고 리행되는 날입니다. 북남공동선언들이 리행되지 않는다면 남조선에 그 어떤 《정권》이 들어앉는다 해도 엄혹한 찬바람은 계속 불어칠것입니다. 

력사적인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에는 북남관계를 개선하고 민족의 화해와 단합, 나라의 통일을 실현하기 위한 가장 합리적인 방향과 방도가 다 포함되여있습니다. 북과 남이 서로 이 귀중한 공동선언들을 철저히 리행하면서 서로의 오해와 불신의 감정을 털어버리고 화해와 단합의 불꽃을 살려나간다면 이 땅에서는 반드시 대결의 찬바람이 가셔지고 제2의 6.15통일시대의 따스한 훈풍이 일게 될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