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7월 7일
추천수 : 7
북의 대륙간탄도로케트 《화성-14》형시험발사를 놓고

문 – 북의 대륙간탄도로케트 《화성-14》형시험발사를 놓고 현 《정부》가 《국가안전보장회의》전체회의를 소집하는가 하면 《대북규탄성명》을 발표하기도 했어요. 《정부》는 북의 대륙간탄도로케트시험발사가 《유엔안보리결의에 대한 정면위반》으로써 《막무가내식도발》이고 《헛된 망상》이라고 하는데… 북은 이에 대해 어떻게 보시는지… ( 황천왕동 - 기자 - 서울 )

답 – 아시다싶이 대륙간탄도로케트는 지구상의 몇안되는 나라들만이 보유하고있는 세계최강의 무기입니다. 특히 대륙간탄도로케트가 가장 위력한 무기로 되는것은 여기에 핵탄을 장착하여 날려보내면 지구상의 그 어느 임의의 곳도 다 타격하여 재가루로 만들어버릴수 있기때문입니다.

이번에 우리 공화국이 국가핵무력완성을 위한 최종관문인 대륙간탄도로케트 《화성-14》형시험발사에서 이룩한  빛나는 성공은 주체조선의 불패의 국력과 무진막강한 자립적국방공업의 위력에 대한 일대 시위였으며 세기를 두고 강위력한 국방력을 갈망해온 우리 공화국의 력사에 특기할 대경사, 특대사변으로 됩니다.

지난날 화승총조차 변변히 없어 대포와 기관총을 쏘며 달려드는 일제야수들에게 나라를 빼앗기지 않으면 안되였고 외세가 칼탕치는대로 찢기우고 줴뿌려져야 했던 약소국이 오늘날에는 세계유일초대국이라고 자처하는 미국도 무서워 벌벌 떨게 만드는 동방의 핵강국, 아시아의 로케트맹주국으로 우뚝 솟아올랐으니 이 얼마나 통쾌하고 가슴벅찬 일입니까.

오늘 우리 공화국은 핵무기와 함께 세계 그 어느 지역도 타격할수 있는 최강의 대륙간탄도로케트를 보유한 당당한 핵강국으로서 미국의 핵전쟁위협공갈을 근원적으로 종식시키고 조선반도와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믿음직하게 수호해나갈수 있게 되였습니다.

그러나 현 남조선당국자들이 민족사의 특기할 대경사를 놓고 함께 기뻐하지는 못할 망정 하루강아지 범무서운줄 모르고 망탕 주먹질을 해대고있으니 민족의 힘과 존엄이 무엇이고 조선반도의 평화가 어떻게 지켜지는지도 모르는 자들의 무지하기 짝이 없는 반민족적추태앞에 경악함을 금할수 없습니다. 더우기 하내비처럼 섬기던 미국도 제 머리우에 언제 핵불소나기가 쏟아질지 몰라 제정신이 아닌 때에 감히 우리의 최고존엄까지 걸고들며 대결망동을 부리는것은 천벌맞을 망동이 아닐수 없습니다.

현 남조선당국자들이 미국을 믿고 날치던 때는 영원히 지나갔습니다.

남조선당국자들은 세상이 달라진줄도 모르고 백두산총대의 조준경안에서 함부로 설쳐대다가는 만회할수 없는 졸경을 치르게 된다는것을 명심하고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할것입니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  
 
보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