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8월 9일
추천수 : 2

《8월위기설》이 현실화 되는걸가요?

 

문 – 최근 북의 《화성 -14》형 2차시험발사가 있은 후 남에서는 《8월위기설》이 또다시 나돌면서 긴장지수가 급상승하고있습니다. 미국이 그어놓은 《레드라인》을 북이 넘어섰다는것입니다. 특히 8월 하순에 있게 되는 《을지 프리덤 가디언》합동군사연습을 계기로 북이 어떤 강경한 대응조치를 취할지 몰라 군사적긴장감은 더욱 커지고있습니다. 《8월위기설》이 현실화 되는걸가요? (김간수 - 회사원 - 서울)

답 – 알다싶이 우리 공화국은 지난달 두차례의 대륙간탄도로케트 《화성-14》형시험발사를 진행하여 련이어 완전성공을 이룩함으로써 세계앞에 또다시 우리의 강위력한 군사력을 남김없이 시위하였습니다. 이것은 분별을 잃고 《막강한 군사력》이니 뭐니 하며 우리에 대한 압박의 강도를 더 높여야 한다고 객적은 나발만 불어대고있는 미국에 보내는 엄중경고로 됩니다.

이렇게 우리 공화국이 임의의 시각, 임의의 장소에서 침략자, 도발자들의 명줄을 단번에 끊어버릴수 있는 전략적핵무력의 막강한 위력을 쨋쨋이 보여주었음에도 불구하고 남조선당국은 미국의 《군사적대응》소동에 적극 편승하여 《싸드》의 조속한 배치니, 미전략자산전개니, 《미싸일지침》개정이니 하며 반공화국대결소동을 더욱 극대화하고있습니다. 남조선당국은 8월 하순에 감행되게 되는 《을지 프리덤 가디언》합동군사연습에도 최대규모의 미군무력을 끌어들이려고 하고있습니다. 이러한 대결소동이 조선반도의 군사적긴장을 극도로 격화시키는 위험천만한 망동으로 된다는것은 의심할바 없습니다.

실지 《8월위기설》은 초보적인 리성도, 정세판별력도 없이 무분별한 동족대결망동에 매달리고있는 남조선당국이 스스로 불러오고있는 셈입니다. 하늘이 만든 화는 피할수 있어도 제가 만든 화는 피할수 없다고 하였는데 남조선당국이 이토록 앞뒤를 가리지 못하고 설쳐대고있으니 실로 어리석기 그지없습니다.

참을성에도 한계가 있는 법입니다. 남조선당국이 미국의 대조선압살책동의 돌격대가 되여 무턱대고 우리의 자위적조치들을 걸고들면서 정세를 계속 격화시키는 길로 나가다가는 《8월위기설》이 진짜 눈앞의 현실로 펼쳐질수 있습니다. 그때는 아마 뼈아프게 후회해도 때가 늦습니다. 

남조선당국이 파국적재앙을 면하려거든 우리의 문전앞에서 대결광기를 고취하는것과 같은 어리석은짓을 하지 말아야 할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