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9(2020)년 3월 3일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께서
  조선인민군 전선장거리포병구분대들의 화력타격훈련을 지도하시였다

 

위대한 조선로동당의 정면돌파전사상을 멸적의 총창으로 받들어나갈 불굴의 혁명의지가 활화산처럼 분출되고 일당백전투정신과 훈련혁명의 불길이 전군에 휘몰아치고있는 격동적인 시기에 련일 전투력강화의 포성이 하늘땅을 뒤흔들고있다.

조선로동당 위원장이시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이시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무력 최고사령관이신 우리 당과 국가, 무력의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께서 3월 2일 조선인민군 전선장거리포병구분대들의 화력타격훈련장을 찾으시고 훈련혁명의 불길을 더 높이 지펴올려주시였다.

꿈결에도 뵙고싶던 경애하는 원수님을 또다시 훈련장에 모시고 포실탄사격훈련을 지도받게 된 전선포병들의 가슴가슴은 인민군대 전투력강화를 위해 그처럼 마음쓰시며 몸소 명포수운동의 불길을 지펴주시고 기회가 있을 때마다 훈련장을 찾고 또 찾으시며 포병싸움준비의 진로를 밝혀주신 강철의 령장의 위대한 손길아래 필승불패의 전투대오로 자라난 자기들의 전투력을 이번 훈련에서도 남김없이 과시할 열의로 들끓고있었다.

경애하는 원수님을 현지에서 조선인민군 총참모장 륙군대장 박정천동지와 훈련에 참가한 대련합부대 지휘성원들, 포병지휘성원들이 맞이하였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감시소에서 화력타격훈련계획에 대한 보고를 청취하시고 훈련을 지도하시였다.

경애하는 원수님의 사격개시명령이 구분대들에 하달되자 전선장거리포병들은 일제히 섬멸의 포문을 열었다.

하늘땅을 뒤흔드는 요란한 폭음속에 섬멸의 방사탄들이 목표를 향해 대지를 박차고 날아올랐다.

훈련에 참가한 전선장거리포병들은 불타는 애국심을 멸적의 포신마다에 만장약하고 우리 당의 일당백사상으로 무장하기 위해 줄기차게 달려온 훈련의 나날 자기들이 련마해온 명중포사격술을 자랑차게 과시하였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전선장거리포병들이 그 어떤 정황에도 신속하게 대응하여 자기의 화력전투임무를 완벽하게 수행할수 있게 준비되여있는데 대해 대만족을 표시하시였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군인들의 가장 열렬한 애국심은 비가 오나 눈이 오나 가림없이 훈련장에 뿌리는 땀방울에서 표현된다고 하시면서 전군의 전체 장병들이 목숨보다 소중한 우리의 사회주의조국을 금성철벽으로 보위해나갈 철석의 의지와 불타는 조국애를 간직하고 훈련혁명의 불바람을 세차게 일으켜나가야 한다고 뜨겁게 고무격려해주시였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사회주의위업의 승리는 강력한 군사력과 전쟁억제력에 의해 담보된다고 하시면서 인민군대는 조국의 하늘과 땅, 바다를 그 누구도 범접할수 없게 철저한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자기의 전투력을 부단히 강화해나가며 우리 당의 혁명위업을 받들어야 한다고 말씀하시였다.

경애하는 원수님의 직접적인 훈련지도를 받는 무한한 영광을 지닌 전선장거리포병들은 당과 조국과 인민이 자기들에게 맡겨준 성스러운 조국보위임무에 언제나 충실하며 싸움준비강화의 자랑찬 성과로써 김정은포병의 영예를 계속 떨쳐나갈 전투적사기와 열의에 충만되여있었다.

 

본사기자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