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6월 18일
추천수 : 0

일본정부는 성노예피해자들에게 진정으로 사죄하라

- 남조선의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이 2017년 6월 12일 발표한 성명-

 

아베수상의 특사라는자가 남조선행각을 전후로 하여 《성노예문제를 해결하고 일본이 돈도 지불했는데 처음부터 재협상하자고 바보같은 이야기를 하는것은 국제적으로 통하지 않는다.》느니, 《한일관계에 간계를 꾸미는 일당을 발견하면 박멸해야 한다.》느니 뭐니 하며 악담을 줴쳐대였다.

과연 누가 바보이고 무엇이 간계인가. 일본정부는 이러한 자극적인 언동으로 일본군성노예문제를 덮어버리려는 후안무치한 행동을 당장 중지해야 한다.

일본군성노예범죄는 일본이 전쟁에서 점령지와 식민지들에서 수많은 녀성들을 속이거나 강제로 련행하여 성노예로 만든 력사상 최악의 조직적, 제도적전쟁범죄이다.

그러나 일본정부는 패망후 70년이 지나도록 사죄 한마디 하지 않은채 2015년 남조선과 일본사이의 성노예문제《합의》에서 모든것이 해결되였다고 파렴치하게 놀아대고있다.

일본군성노예문제《합의》는 박근혜의 매국적인 정책의 산물이며 피해자들과 국민들은 절대로 받아들인적이 없다.

피해자들이 요구하는것은 사죄와 배상에 이은 재발방지약속이다.

그럼에도 일본은 끔찍한 고통을 겪은 성노예피해자들을 조롱하고있으며 또다시 전쟁을 일으키기 위한 행보에 나서고있다.

일본정부가 전쟁범죄가해자로서 력사를 지우려는 모든 간계를 당장 중지하고 피해자들에게 진정으로 사죄해야 한다.

그것이 성노예문제해결의 시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