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8월 9일
추천수 : 2

스스로 불러오는 《8월위기설》

 

우리 공화국의 대륙간탄도로케트 《화성-14》형 2차 시험발사성공 이후 남조선내부에서 《8월위기설》이 급속히 확산되고있다. 《8월위기설》이란 한마디로 《8월 하순에 예정된 《을지 프리덤 가디언》합동군사연습을 계기로 우리 공화국이 또다른 초강도군사적조치로 대응해나오는 경우 《군사적선택가능성》을 떠들고있는 미국에 의해 조선반도에 전쟁위험이 도래한다는것이다. 실지로 지금 미국의 고위당국자들은 《예방전쟁》, 《대북군사적공격》이라는 호전적망발을 망탕 줴치면서 《을지 프리덤 가디언》합동군사연습기간 남조선에 핵전략무기들을 대대적으로 끌어들일 계획을 짜고있다.

우리 공화국에 대한 미국의 무모한 군사적공격기도가 미국본토에 전대미문의 핵참화를 불러오는 어리석은 경거망동임은 두말할 필요가 없다. 미국이 아무리 전쟁불뭉치를 들고 설쳐대도 미국땅을 이제 당장이라도 핵폭탄으로 초토화시킬수 있는 충분한 능력을 갖춘 주체의 핵강국, 세계적인 군사강국인 우리 공화국은 배심이 든든하다.

그러나 조선반도에서 전쟁이 일어나는 경우 남조선은 사정이 다르다. 어차피 미국의 대포밥으로 나서야 하는 남조선은 전쟁의 최대피해자가 될것이다. 오죽하면 지금 남조선의 군사전문가들속에서 《1000만이 넘는 인구와 산업시설이 밀집되여있는 서울은 전쟁개시 2시간만에 쑥대밭이 된다.》, 《북이 남쪽을 향해 굳이 핵무기를 쓰지 않아도 원전 수십기를 보유한 <한국>은 참혹한 핵페허로 될것이다.》는 아우성이 울려나오고있겠는가.

결국 남조선당국이 저들의 운명을 걱정한다면 응당 미국의 전쟁책동에 맞장구를 치며 돌아칠것이 아니라 그 어느때보다 자중자숙해야 할것이다.

그러나 지금 남조선당국의 행동은 어떠한가. 오히려 미국의 《군사적대응》소동에 적극 편승하여 《싸드》발사대 4기의 추가배치니, 미전략자산전개니, 《미싸일지침》개정협상추진이니 하고 정세를 격화시키며 《8월위기설》을 스스로 불러오고있다. 이것이 수천만 남조선인민들의 운명을 전쟁의 참혹한 죽음에로 몰아가는 얼빠진 추태가 아니고 무엇이란 말인가.

그래 남조선당국은 정말로 전쟁이 일어나서 남조선땅이 재더미가 되야 씨원하겠는가. 남조선당국이 이 땅의 평화를 수호하기 위한 우리 공화국의 자위적조치들을 걸고들면서 미국의 총알받이를 자처한다면 《8월위기설》이 진짜 현실로 펼쳐질수도 있다.

남조선당국이 파국적재앙을 면하려거든 미국상전의 전쟁책동을 부채질하는 어리석은 대결망동을 걷어치워야 한다.

고청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