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8월 11일
추천수 : 1

처절한 대가를 치를 범죄적인 《제재》공모책동

 

미국을 비롯한 세계의 수많은 조선문제전문가들이 한결같이 인정하는 말이 있다. 《북조선은 절대로 핵을 포기하지 않을것이다.》

100% 옳은 주장이다. 이것이 바로 우리 군대와 인민의 억척불변의 신념이며 의지이기때문이다.

그런데 아직도 이런 현실을 바로 보지못한채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은 우리 공화국의 자위적핵무력강화를 막아보겠다고 또다시 유엔거수기를 동원하여 대조선《제재결의》 제2371호라는것을 조작해냈다.  

가관은 유엔《결의》가 채택되자마자 남조선당국자들이 저저마다 나서서 《북의 외화수입 감소》니, 《상당한 타격》이니 하며 이번 《결의》가 무슨 큰 일이라도 칠것처럼 호들갑을 떨고있는것이다. 지금 세계의 언론, 국제문제전문가들이 《2371호도 결국 다른 제재안들의 전철을 밟을것》이라고 하는 등 유엔의 이번 《결의》를 그 어떤 《변화》도 불러오지 못할 휴지장으로 취급하고있는데도 말이다. 오히려 식견이 있는 사람들은 지금 《이번 제재결의안이 역효과를 가져올것》이라고 평하고있다.

그렇다.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의 천만부당한 《제재》책동이 변화를 불러온다면 그것은 분명히 우리 공화국의 핵무력이 더욱 고도화되고 나라의 경제가 더욱 발전하는 변화뿐이다.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이 우리 공화국이 창건된 첫날부터 근 70년간 전례없는 압박과 제재를 가해왔지만 우리 군대와 인민은 몇차례의 대전을 치른것과 맞먹는 엄혹한 시련속에서 더욱 강력해지고 동방의 핵강국, 세계적인 로케트맹주국으로 솟구쳐올랐다. 서방과 남조선의 경제전문가들도 인정하는바와 같이 지금 미국의 제재가 가증되고있지만 커다란 잠재력을 가진 우리의 경제는 장성의 궤도를 확고히 타고있다.

불법무법의 반공화국《제재》소동이 왜 우리 군대와 인민을 세기적인 불사신으로 견인불발케 하는지, 귀축같은 압살공세가 우리 공화국을 어떻게 천하으뜸의 최강국으로 도약시키는지 사대에 쩌들고 굴종에 체질화된 남조선당국자들은 언제 가도 리해할수 없을것이다.

길게 말할 필요도 없다. 남조선당국은 이 세상 모든 적대세력들이 다 덤벼들어도 우리 공화국을 당할수 없다는것을 똑똑히 알아야 한다. 그리고 북남관계가 파국의 수렁에서 헤여나오지 못하고있는 책임은 전적으로 한치앞을 내다볼 능력도, 뒤일을 감당할 대안도 없이 무작정 객기를 부리며 미국상전과 맞장구질을 해대는 어리석은 남조선당국에 있다.

민족의 존엄과 리익은 안중에도 없이 미국상전의 범죄적인 대조선제재압살책동의 돌격대로 나서며 죄악을 덧쌓고있는 남조선당국은 처절한 대가를 치르게 될것이다.

박영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