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12월 6일
추천수 : 0

또다시 드러난 하수인의 비굴한 추태

 

얼마전 남조선강점 미제침략군과 남조선당국사이 진행된 《주한미군지위협정》합동위원회 회의에서 남조선당국자들의 비굴한 추태가 또다시 만천하에 드러나 사람들의 비난과 조소를 받고있다. 남조선강점 미군사령부 부사령관이라는자가 주최한 이번 《주한미군지위협정》합동위원회 회의에서 론의된 문제들이 미국의 횡포무도한 전횡으로 하여 어느 하나 제대로 해결된것 없이 공리공담으로 끝나버렸기때문이다. 회의에서 미국은 남조선당국자들이 요구한 회의내용공개문제에 대해서는 《군사기밀》이 아닌 정보만 공개하자는 식으로 사실상 거부하였고 미군범죄피해자보상문제와 관련해서는 미군범죄 《예방노력》을 강화하고 쌍방간의 협력을 더욱 긴밀히 해나가자는 식으로 묵살해버렸다. 그리고 미군기지환경오염처리비용를 호상 부담할데 대한 문제는 《건설적인 협의》를 계속해나가자고 하면서 외면해버렸다. 결국 이번 회의는 남조선언론, 전문가들이 평하듯이 《생색내기식회의》에 불과했다.

가관은 남조선당국자들이 이처럼 미국의 독단과 전횡에 의해 아무 해결도 보지 못한 이번 회의를 두고 《한미동맹강화를 위한 공동의 노력》으로 평가하며 모든것이 적극적으로 이루어지고있는듯이 광고해대고있는것이다.

남조선당국이 놀아대는 꼴을 보면 수치도 창피도 모르는 얼간망둥이들의 유치한 망동이라고밖에 달리 표현할수 없다. 남조선당국이 그만하면 상전의 비위도 맞추고 남조선인민들의 반미감정도 가라앉힐수 있을것이라고 타산하며 내놓았던 문제들이 상전의 전횡으로 묵살당해버린것이 수치스럽지 않은가. 또 이를 《성과》요, 《노력》이요 하면서 자랑해대고있는데 이야말로 미국의 하수인임을 스스로 폭로하는짓거리가 아니겠는가.

제 처지도 가려보지 못하고 너덜대는 남조선당국자들이 참 가소롭기 그지없다. 그러니 국제사회가 미국상전이 하자는대로 하는 남조선당국자들을 보고 노예적굴종의식이 꽉 들어찬 종미사대매국노들이라고 비난하고있는것은 너무도 응당하다. 

남조선당국은 자주를 지향해나가는 오늘의 시대에 《한미동맹》에 명줄을 걸고 《주한미군지위협정》에 매여살다가는 언제가도 미국의 지배와 예속의 멍에에서 벗어날수 없다는것을 똑똑히 깨달아야 한다.

김성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