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12월 8일
추천수 : 0

친미호전분자의 미치광이망발은 반드시 계산된다

 

《미국이 대북해상봉쇄를 요청하면 적극적이고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참여할것이다.》, 《전술핵을 재배치해야 한다는 야당의원들의 주장에 같은 생각이다.》……

이것이 얼마전 남조선국방부장관 송영무가 《국회》국방위원회 전체회의라는데서 우리 공화국의 대륙간탄도로케트 《화성-15》형시험발사를 걸고들면서 줴쳐댔다는 대결악담들이다.

제입에서 뱀이 나가는지 구렝이가 나가는지도 모르고 반공화국악담을 마구 줴쳐댄 송영무놈의 대결광증에 격분하지 않을수 없다. 이러한 악담들은 송영무놈의 동족대결광증을 보여주는 단편적실례에 지나지 않는다. 송영무놈은 이미 괴뢰국방부 장관후보로 내정되였을 때부터 《북이 도발하면 전광석화처럼 끝내는 작전계획을 수립해야 한다.》는 악담을 늘어놓으며 동족대결야망을 드러내놓았고 장관벙거지를 뒤집어쓴 다음에는 《참수작전》과 공세적인 《대북군사작전개념》의 수립을 떠들어댄것으로 하여 전체 조선민족의 저주와 규탄의 대상으로, 극악한 친미호전분자로 락인찍힌자이다. 바로 이런 놈이였으니 얼마전 남조선해양전략연구소가 주최한 강연장에 나타나서도 《전시작전통제권》을 환수해도 남조선강점 미군철수와 《한》미련합사령부해체는 없을것이라는 친미사대주의적망발을 거리낌없이 마구 뇌까렸던것이다.

물론 력대 남조선국방부 장관치고 대결에 광분하지 않은자가 없지만 송영무놈처럼 남조선강점 미군의 영구주둔과 《북해상봉쇄》와 같은 극악한 망언까지 내뱉으며 악질적으로 놀아댄자는 일찌기 없었다. 숭어가 뛰니 망둥이도 뛴다는 격으로 상전인 트럼프가 입에 게거품을 물고 반공화국악담질을 해대니 송영무놈도 주구로서의 본분을 다해 더 미친듯이 날뛰는것이라고 해야 할것이다.

정말이지 조선민족의 《절멸》을 공공연히 떠드는 미국에는 삽살개처럼 아부하고 민족의 안전과 천만년미래를 담보해주는 우리의 핵보검은 어떻게 하나 없애보려고 날뛰는 송영무놈이야말로 민족의 수치이고 천하역적이다. 또 앞에서는 《대화》와 《평화》에 대해 떠들면서도 이러한 친미호전광, 대결광신자를 내세워 동족대결을 부추기는 남조선당국도 다를바 없다.

우리는 이미 공화국의 존엄과 자주권에 도전해나서는자들에 대해서는 앞에서 설쳐대는자이든 뒤에서 조종하는자이든 관계없이 다같이 죽살탕을 만들것이라는데 대해 경고한바 있다. 친미사대와 동족대결광기가 골수까지 꽉 들어찬 극악한 매국역적, 대결미치광이 송영무놈과 이를 뒤에서 적극 부추기는 남조선당국은 저들이 저지른 죄과가 우리에게 빠짐없이 계산되고있으며 반드시 그에 따르는 값비싼 대가를 치르게 될것이라는데 대해 명심하고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할것이다. 

김성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