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5월 14일
추천수 : 0
민심의 준엄한 징벌

 

력사적인 판문점선언발표로 시대의 흐름에서 더욱 밀려나 버림받고있는 《자유한국당》것들이 막다른 궁지에서 벗어나보려고 최후발악하고있다.

이러한 가운데 이른바 《드루킹》사건에 대한 《특검》을 요구하며 지난 3일부터 《국회》앞에서 단식놀음을 벌리던 《자유한국당》원내대표 김성태가 역적당에 환멸을 느낀 30대의 한 청년에게 얻어맞고 병원에 실려가는 사건이 발생하였다.

이 사건을 걸고 《자유한국당》것들은 때를 만난듯이 여당에 대한 압박공세에 더욱 광분하고있다.

홍준표를 비롯한 《자유한국당》패들은 《야당에 대한 정치테로사건》, 《드루킹사건을 은페조작하는데 정권의 보위세력들이 총동원되였다.》고 하면서 그 배후에 현당국이 있다는듯이 법석 떠들고있다.

차마 눈뜨고 보지 못할 이 추악한 꼬락서니는 력사의 흐름에서 밀려나 숨이 넘어가게 된자들의 지랄발광이 아닐수 없다.

그 꼴이 얼마나 혐오스럽고 역겨웠으면 지난날 《자유한국당》을 지지해나섰던 주민까지 분노의 주먹을 휘둘렀겠는가 하는것이다.

이것은 온 겨레와 전세계가 지지환영하는 판문점선언에 도전해나서는 반통일역적무리, 추악한 정치간상배들에 대한 민심의 단호한 징벌이다.

오죽하였으면 《한국진보련대》, 민중당을 비롯한 진보운동단체들과 정당들, 각계층이 김성태와 《자유한국당》이 얻어맞은것은 너무나 응당하다고 하면서 역적당을 비난, 조소하고 단식롱성장옆에 력사적인 북남수뇌상봉과 판문점선언을 지지하는 구호들을 내다걸고 《자유한국당》을 조롱하고있겠는가.

《자유한국당》패들은 《테로》니, 진상규명이니 하고 떠들기 전에 저들이 왜 민심의 저주를 받는가를 스스로 돌이켜보고 력사의 준엄한 심판대에 올라서야 한다.

지금처럼 놀다가는 보수패당이 통채로 천벌을 받고 무덤에 처박히게 될것이다.

《자유한국당》패들은 저들같은 인간페물들이 아무리 발악해도 평화와 번영, 통일에로 향한 대하를 막을수 없다는것을 똑바로 알아야 한다.

리정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