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5(2016)년 6월 11일
추천수 : 3
《테로》가 아니라 민심의 경고라고 봐야

 

얼마전 남조선에서 한 주민에 의해 《유신》독재자의 묘비에 대한 《락서사건》이 발생하였다. 이에 대해 남조선보수언론들은 《이것은 박근혜를 겨냥한 테로》라고 법석 고아대였으며 경찰은 즉시에 주민을 체포하여 그 무슨 공범자를 색출한다고 떠들었다.

정말 《테로》라고 봐야겠는가. 아니다.

통합진보당해산, 《국정교과서제》도입, 《테로방지법》채택, 개성공업지구페쇄, 《일본군위안부협상》 등 지금까지 남조선의 현 집권자가 강행한 《정책》들을 놓고 보면 하나부터 열까지 모두 《유신》독재부활과 민생파탄, 사대매국과 동족대결로 일관되여왔다. 보수세력에 대한 민심의 준엄한 선고가 내린 《4.13총선》이후에도 보수집권세력은 청년취업문제, 가계부채, 전세대란 등 심각한 사회적문제들은 외면하고 당권장악를 노린 계파싸움과 우리 공화국을 반대하는 반공화국대결소동에만 열을 올리고있다.

얼마전에도 남조선집권자는 그 무슨 《추념사》라는데서 남조선의 민생문제를 해결할 방책은 내놓지 않고 생뚱같이 우리 공화국의 핵억제력을 걸고드는 망발만 늘어놓았다. 한편 보수언론들을 내몰아 《유신》독재자가 《자주국방》을 주장하였다느니,《국가발전에 기여한 지도자》라느니 얼토당토한 여론을 내돌리며 《유신》독재의 부활을 정당화하는데 극성을 부리고있다.

오죽했으면 남조선의 각계층 인민들과 언론들이 《<대통령>의 머리속에는 <아버지의 복권>과 <독재체제의 부활의식>만 꽉 차있다., 《그 녀자의 정치는 민생죽이는 몽둥이정치》라고 규탄과 저주의 목소리를 높이고있겠는가.

이번 《락서사건》의 사회적배경에는 이러한 민심의 분노가 자리잡고있다. 그러니 그것을 그 무슨 《테로》로 몰아가는것은 완전한 억지일뿐이다.

그것은 단순한 《락서》도, 《테로》도 아니다. 그것은 현 집권자에 대한 남조선인민들의 분노의 표시이며 일종의 경고이다. 민심의 분노를 외면하고 경고를 계속 무시하다가 비명에 횡사한 《유신》독재자의 말로를 잘 뒤돌아보라는 의미가 이번 《락서사건》에 있다고 보는것이 옳을것이다.

민심을 외면해서는 안된다. 민심의 경고를 무시하면 더욱 안될것이다.

남조선집권자로서는 이번 사건을 별로 크지 않은 사건으로 치부하지 말고 그에 비낀 민심을 잘 읽어보아야 할것 같다.

박철은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  
 
보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