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5월 17일
추천수 : 0
민족자주는 통일운동의 생명선

 

력사적인 판문점수뇌상봉의 성과와 4. 27선언의 발표로 온 삼천리강토가 자주적평화통일에 대한 끝없는 환희와 격정으로 들끓고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분렬과 적대의 상징으로 되여온 판문점에서 조국통일사에 특기할 력사적인 판문점수뇌상봉과 회담, 4. 27선언을 마련하시여 자주통일의 앞길을 휘황히 밝혀주시였다. 지금 온 겨레는 민족의 화해단합과 평화번영의 새로운 장을 열어놓은 일대사변을 안아오신 경애하는 원수님을 우러르며 절세위인께서 조선로동당 제7차대회에서 제시하신 주체적인 조국통일로선과 투쟁방침의 진리성과 정당성을 더욱 깊이 새겨안고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조선로동당 제7차대회에서 하신 력사적인 보고에서 나라의 통일을 남에게 의존해서가 아니라 우리 민족자신이 책임지고 온 겨레의 힘을 합쳐 자주적으로 이룩할데 대한 우리 당의 통일로선은 투철한 민족자주정신에 기초하고있는 가장 정당한 로선이라고 천명하시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조국통일을 위한 투쟁에서 민족자주의 기치, 민족대단결의 기치를 높이 들고나가야 합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력사적인 보고에서 민족자주는 조국통일3대헌장에 관통되여있는 기본정신이며 통일운동의 생명선이라고 하시면서 민족문제, 통일문제해결에서 자주의 원칙을 확고히 견지해나갈데 대하여 밝혀주시였다.

민족자주는 민족문제해결의 근본핵이다. 민족문제는 본질에 있어서 민족의 자주성에 관한 문제이며 민족자주는 민족의 생존과 발전의 근본담보이다. 자주성이 없으면 민족의 존재와 발전에 대해 결코 생각할수 없다. 오직 자주성을 생명처럼 귀중히 여기고 외세의 그 어떤 압력이나 간섭도 절대로 허용하지 않는 민족만이 자주권과 존엄을 지키고 민족의 발전을 힘있게 추동해나갈수 있다.

민족자주의 원칙은 조국통일위업의 본성적요구로부터 출발하고있다. 조국통일은 본질에 있어서 외세에 의하여 북과 남으로 갈라진 민족의 혈맥을 다시 잇고 전민족적범위에서 민족의 자주권을 실현하기 위한 위업이다. 조국통일운동 그 자체가 외세의 지배와 간섭을 배격할것을 요구하고있다.

외세에게 빼앗긴 민족의 자주권을 되찾는 조국통일문제를 외세에 의존하여 해결한다는것은 실로 어리석은 짓이다. 외세는 조선반도에 통일된 강국이 일떠서는것을 바라지 않고있다. 외세가 우리 민족을 인위적으로 분렬시킨것도 그리고 조선반도에서 긴장완화와 평화, 북남관계개선의 국면이 조성될 때마다 북남대결을 극구 고취하며 그에 찬물을 끼얹어온것도 바로 우리 민족의 리익을 희생시켜 저들의 전략적리익을 실현하기 위해서이다. 분렬의 장본인이고 통일의 훼방군인 외세에 의존하여서는 어느때 가서도 나라의 통일문제를 해결할수 없다.

민족자주는 조국통일운동의 영원한 생명선이다. 온 민족이 민족자주를 통일운동의 생명선으로 틀어쥐고 그것을 철저히 구현해나갈 때 조국통일위업의 승리는 확정적이다.

우리 민족끼리의 리념, 민족자주의 원칙을 핵으로 하고있는 판문점선언이 채택되고 겨레의 자주통일열망이 그 어느때보다 강렬해진 오늘의 현실은 민족자주의 기치를 높이 들고나갈데 대한 우리 당의 조국통일로선의 정당성과 생활력을 더욱 뚜렷이 실증해주고있다.

지금 온 겨레는 민족자주의 기치높이 력사적인 판문점선언을 철저히 리행하여 평화와 번영, 통일을 추동해나갈것을 한결같이 요구하고있다.

민족자주의 기치높이 삼천리강토우에 온 세계가 우러러보는 통일강국을 일떠세우려는 우리 겨레의 투쟁은 그 무엇으로써도 막을수 없다.

리 주 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