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10월 10일
추천수 : 0
새 력사에 도전하는 보수패당의 파멸은 필연

 

지금 북남관계는 력사적인 판문점선언과 《9월평양공동선언》이 밝힌 길을 따라 힘차게 전진하고있다. 그러나 유독 남조선의 《자유한국당》패거리들만이 평화와 통일에로 향한 대세의 흐름에 배치되게 반통일책동에 광분하고있다.

이자들은 제5차 북남수뇌상봉과 관련하여 《국민혈세를 가져다줄 궁리만 한다.》느니, 《퍼주기》니 하는 악담들을 줴치면서 이번 특대사변의 력사적의의를 감히 깎아내리려고 지랄발광하고있다. 또한 《자유한국당》것들은 《국회》에 판문점선언비준동의안이 제출된것과 관련하여서도 《북의 완전한 비핵화가 이루어지기전에 비준동의에 협조할수 없다.》느니, 《국회까지 남북관계개선에 발벗고나서고있어 심히 우려된다.》느니 하면서 반대해나서고있다. 특히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김성태는 여당을 비롯하여 각계가 판문점선언과 《9월평양공동선언》비준동의안의 《국회》통과를 요구하고있는데 대해 그 무슨 《정치공작》이라고 걸고드는 추태도 부리였다.

이것은 그야말로 민족화해와 평화번영의 거세찬 격류에 밀려난 반통일대결광신자들의 최후발악이 아닐수 없다.

누구나 공인하는바와 같이 판문점선언은 북남관계의 발전방향을 새롭게 밝힌 평화와 번영의 통일강령이며 《9월평양공동선언》은 민족적화해와 평화번영의 시대를 열어나가기 위한 력사적인 실천강령이다. 하기에 온 겨레와 국제사회는 력사적인 판문점선언과 《9월평양공동선언》을 열렬히 지지환영하면서 조선반도의 긴장완화와 평화, 통일의 흐름이 한층 고조되기를 바라고있다. 그런데도 《자유한국당》패거리들은 동족에 대한 불신과 적대감을 드러내면서 판문점선언과 《9월평양공동선언》의 리행에 장애를 조성하고있는것이다. 그 목적은 다른데 있지 않다. 그것은 판문점선언과 《9월평양공동선언》의 리행을 어떻게 하나 가로막아 대결시대를 되살리려는데 있다.

판문점선언과 《9월평양공동선언》에 대한 태도는 애국과 매국, 통일과 분렬, 평화와 전쟁에 대한 립장을 가르는 시금석으로 된다. 현실은 《자유한국당》패거리들이야말로 민족의 화해와 협력, 조선반도의 평화와 통일이 아니라 동족대결과 전쟁을 추구하는 반통일무리라는것을 보여주고있다. 북남관계와 조선반도정세가 전환적국면을 맞이한 오늘날까지 판문점선언과 《9월평양공동선언》의 《국회》비준동의를 거부해나서는 보수패당의 구태의연한 동족대결책동이 오늘 남조선각계의 한결같은 규탄과 배격을 받고있는것은 너무도 응당하다.

현실이 보여주는바와 같이 《자유한국당》패거리들이야말로 민족의 화해와 단합, 평화와 통일에 백해무익한 존재이다. 한줌도 못되는 반통일역적들이 제아무리 발광해도 대세의 흐름을 돌려세울수 없고 북남관계개선과 조국통일에 대한 민족의 지향과 요구를 막을수 없다. 북과 남이 만들어가는 새 력사에 도전하는 보수패당의 파멸은 필연적이다. 우리 민족은 반통일세력의 도전을 짓부시며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의 길로 계속 힘차게 전진해나갈것이다.

아리랑협회 회원 김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