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4월 14일
추천수 : 0
외곡된 력사를 주입시키려는 진속은 어디에 있는가

 

우리 나라의 신성불가침한 령토인 독도에 대한 일본반동들의 강탈기도가 날로 로골화되고있어 온 겨레의 분노를 더욱 치솟게 하고있다.

이미전에 중학교 교과서들에 죄악의 력사를 외곡하며 독도를 《일본령토》라고 서술한 일본당국이 이제는 그것도 모자라 소학교 교과서들에까지 그렇게 밝히도록 하고 래년부터는 교육에 적용하겠다며 파렴치하게 놀아대고있다. 이 하나의 사실만으로도 일본반동들의 령토팽창야망이 극도에 이르렀음을 잘 알수 있다.

누구나 다 인정하는바와 같이 독도는 력사지리적견지에서 보나 법률적견지에서 보나 조선민족의 고유한 령토이다. 《삼국사기》를 비롯한 우리 나라의 많은 력사문헌들은 물론이고 일본의 여러 력사기록들에도 독도가 우리 나라 땅이라고 명백히 밝혀져있다. 오히려 일본반동들의 《독도령유권》주장을 안받침해줄만한 자료는 그 어디에서도 찾아볼수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당국이 생억지를 쓰면서 《독도령유권》을 고집하다 못해 이처럼 자라나는 새세대들에게까지 령토팽창의식을 주입시키고있는것은 저들스스로가 후안무치한 날강도들임을 여실히 증명해주고있는 셈이다.

오직 진실만을 알아야 할 순진한 아이들에게 외곡된 력사를 주입시키려는 진속이 어디에 있겠는가. 그것은 바로 외곡된 력사관과 재침야망으로 아이들을 교육시켜 《대동아공영권》의 옛꿈을 기어코 실현하려는데 있다.

과거 저들이 저지른 온갖 범죄들에 대해 성근하게 반성하고 사죄배상할 대신 남의 땅을 제 땅이라고 우겨대며 어린 새세대들까지 군국주의교육의 대상으로 삼는것은 조선민족의 자주권에 대한 또 하나의 용납 못할 침해행위, 력사적정의와 진실을 오도하는 란폭한 유린행위가 아닐수 없다.

온 겨레는 일본반동들의 령토강탈책동을 단호히 짓뭉개버리고 천년숙적들에게서 사죄와 배상을 반드시 받아내야 할것이다.

성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