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6월 12일
추천수 : 1
그들은 무엇때문에 《민생정당》이 되였는가

 

남조선에 《민생》이라는 말을 아주 즐겨쓰는 사람들이 있다. 얼마전 요란한 《민생대장정》과 더불어 그 누구도 따를수 없는 《민생정당》인양 자처한 그들이 지금은 경제와 민생을 살릴 새로운 《전망경제계획》을 수립한다는 광고를 사방에 내돌리고있다. 한편 당국의 《좌파독재폭정》에 국민의 삶이 무너지고있다며 조석으로 《격분》하기도 하고 《정책투쟁》을 벌려 현 당국을 심판하겠다고 큰소리도 치고있다. 이에 따라 《2020 경제대전환위원회》라는것을 내오고 립법과 예산에 이르기까지 《경제와 민생회복》을 위한 세부계획을 세워 실천하겠다며 소란을 피우고있다.

얼핏 보면 얼마나 극성인가. 청높은 목소리와 분주한 행태만 놓고 본다면 현재 남조선에 이들보다 더 민생을 《걱정》하는 사람들도 없을것 같다. 그처럼 요란하게 민생을 떠드는 주인공들은 다름아닌 《자한당》이다.

대체 어찌된 영문인가. 지금껏 꿈속에서조차 민생걱정을 해본적 없는자들이, 아니 거꾸로 경제와 민생을 깨깨 망쳐놓으며 남조선인민들을 생지옥에 몰아넣은 장본인들이 어떻게 되여 하루아침에 《민생정당》이 될수 있는가 하는것이다.

남조선의 여론에 따르면 지금 《자한당》은 현 당국의 발목을 잡고 경제와 민생을 파탄시키며 그것을 당국의 정책실패로 몰아 《정권》을 찬탈한다는 내적계획을 세워놓고있으며 《자한당》의 모든 인적, 물적력량이 이러한 계획실현에 총동원, 총집중되고있다고 한다. 이렇게 보면 의문은 비교적 쉽게 풀린다.

《자한당》의 《민생걱정》, 그것은 그 어떤 동정이나 량심, 의무감에 의한것이 아니라 저들의 집권야망실현을 위한 하나의 기만극일뿐이다. 《정권》찬탈, 오로지 이 하나의 목적실현을 위해 《민생》을 떠드는것이고 그를 위해 민생이 더욱 악화될것을 뻔히 알면서도 《국회》보이코트도 하고 당국의 발목도 사사건건 붙잡고 늘어지는것이다.

세상에 이보다 더 표리부동하고 악독한 무리들은 있을수 없다. 그런즉 《자한당》의 견지에서는 민생이 악화되면 될수록 좋다는것이다. 민생이 악화되면 그만큼 민심의 불만이 높아지고 그 불만은 곧 현 당국에 대한 불만으로 이어져 저들의 《정권》찬탈에 유리한 조건이 지어진다고 여기고있기때문이다.

이제는 삼척동자에게도 불을 보듯 분명할것이다. 《자한당》이 왜 갑자기 《민생정당》이 되였는지. 《자한당》의 《민생》타령이 높아지면 질수록 남조선인민들의 민생은 더욱더 도탄에 빠져들것이고 종당에는 애써 마련한 초불항쟁의 결과마저 물거품이 되고말것이다.

민생의 악화와 저주로운 파쑈독재의 부활을 막기 위해 남조선인민들이 무엇부터 반드시 해야 하는가 하는것은 너무도 명백하다.

김현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  
 
보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