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7월 10일
추천수 : 0
아베의 속셈이 드러났다

- 남조선인터네트신문 《프레시안》 2019년 7월 6일부에 실린 글 -

 

일본의 아베총리가 일제강점기 강제징용피해자배상 법원판결을 빌미로 《경제보복》에 나선것과 관련하여 자민당이 이를 선거에 리용할것을 독려하고있다는 일본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결국 일본집권당이 《경제보복》을 선거에 리용한다는 비판이 설득력을 얻고있는 셈이다.

5일 일본의 《마이니찌신붕》은 일본집권여당인 자민당간부의 발언을 인용하여 《참의원선거에 출마한 후보자들에게 선거연설 등에서 <수출규제강화>조치를 언급할것을 조언하고있다.》고 보도했다. 해당 간부는 《위안부》문제, 후꾸시마 수산물수입규제 등을 거론하며 《한국》에 대한 반도체소재 등 수입규제조치가 유권자들의 지지를 받게 될것이라고 분석했다. 실제 일본이 수입규제조치를 발표한 날은 공교롭게도 오는 21일에 있을 참의원선거의 고시일(선거운동 개시일)이였다. 《마이니찌신붕》은 지난 4일 사설을 통해 《아베정권이 <한국>에 강경자세로 림해 보수층에 호소하려는 노림수를 갖고있는것 아니냐.》고 비판하기도 했다.  

아베정부는 현재 《개헌론》을 띄우기 위해 노력하고있다. 이번 참의원선거에 승리해 《개헌》에 유리한 의석을 획득하는것을 목표로 한다. 최근 《한》반도의 화해기류때문에 아베정부가 난감해하고있다는 분석도 일각에서는 나오고있다. 《북이 조용하니 남이라도 때린다.》는 것이다.

아베총리는 이번 수입규제조치가 《경제보복》임을 구태여 숨기지도 않고있다. 아베총리는 NHK에 출연해 이번 수입규제조치의 계기중 하나가 《강제징용배상》문제였다는 점을 사실상 시인하며 《뽈은 <한국>측에 있다. 국제사회의 상식에 따라 행동해줬으면 한다.》고 주장했다.

피해를 보는것은 강제징용피해자들이다. 강제징용피해자들은 이날 서울 종로구의 일본대사관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베정권은 력사문제를 국내정치에 리용하지 말라.》고 규탄했다.

일제강점기 피해자, 연구단체 등으로 구성된 《강제동원문제해결과 대일과거청산을 위한 공동행동》은 기자회견과 함께 서명운동에도 돌입했다. 공동행동은 《일본의 <경제보복>조치는 매우 부당하다.》며 《아베정부는 지금 피해자들은 물론 자국민과 세계를 상대로 거짓을 선동하고있다.》고 주장했다.  

공동행동은 특히 아베총리에 대해 《참의원선거를 앞두고 정치적리익을 위해 <한>일간 갈등을 부추기고 <혐한>분위기를 선동하고있다.》며 《아베정권은 력사문제를 국내정치에 리용하지 말라.》고 지적했다. 공동행동은 《일본정부와 일본기업의 적반하장격인 이러한 태도는 일제가 일으킨 침략전쟁과 식민지지배를 반성하지 않음을 재차 확인시킬뿐》이라며 《일본이 끝까지 이러한 과거를 인정하지 않는다면 국제사회에서 함께 살아갈 일원으로서 자격이 있는지 묻지 않을수 없다.》고 비판했다.  

공동행동은 《강제동원피해자의 인간존엄을 회복하고 력사정의를 실현할수 있도록 세계시민들과 함께 행동할것》이라며 오는 8월 15일까지 강제징용문제해결을 촉구하기 위한 서명운동에 나선다고 밝혔다.

요즘 일본제품의 불매여론도 거세다. 이날 중소상인자영업자총련합회는 옛 일본대사관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제품의 판매중단을 시작한다.》며 퍼포먼스(공연)를 벌리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