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8월 6일
추천수 : 0
재침의 다리를 놓아주는 매국협정을 페기할 때

 

일본의 아베정부가 수출규제조치에 이어 《화이트리스트》명단에서도 《한국》을 제외했다. 이것은 21세기판 경제침략을 전면적으로 확대한것이고 사실상 경제적힘으로 우리를 무릎꿇게 하여 《대동아공영권》을 실현하려는 군국주의야망을 로골적으로 드러낸것이다.

아베세력의 재침야욕은 익히 잘 알려져있다. 막대한 군비확장으로 《자위대》를 이미 세계적으로 손꼽히는 공격형무력으로 만들었으며 일본을 전쟁가능한 국가로 만들기 위한 헌법개정도 막바지단계에 와있다. 일본이 지금 《한국》을 향해 경제전쟁을 도발한 목적도 일본내에 반《한》감정을 고조시켜 군국주의부활과 헌법개정에 유리한 환경을 마련하기 위한것임은 누구나 알고있다.

아베의 다음 목표가 독도 《령유권》을 구실로 《자위대》를 《한》반도에 뻐젓이 상륙시키자는것이 분명한데 이런 일본과 군사정보를 공유하고 안보협력을 론의한다는것이야말로 얼마나 위험천만한짓인가. 그야말로 아베에게 《<자위대>를 이끌고 어서 침략해주십쇼.》하고 재침의 다리를 놓아주는 어리석은 짓이다. 지금 정치권과 사회각계에서 제기되고있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페기요구가 백번 정당한 리유이다.

사실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은 박근혜《정권》이 국민적동의도 없이 밀실합의로 체결한것으로서 체결당시부터 많은 국민들이 《한》반도와 지역의 군사적긴장을 격화시키는 매국협정으로 지탄해왔다. 그런데 오늘 일본이 과거죄악청산은커녕 적반하장격으로 경제전쟁을 선포하며 재침야욕을 드러낸 이상 긴밀한 군사협력관계를 요구하는 《군사정보보호협정》을 그대로 유지할 아무런 리유도 없다. 연장 만료시한이 다가오는 협정을 페기하여 아베의 침략야욕을 꺾어버리는것이 마땅하다.

우리의 안보는 우리가 결정해야 한다.

지금이야말로 민중을 위해, 《한》반도의 평화와 미래를 위해 일본과의 《군사정보보호협정》을 페기해야 할 때이다.

바른말 – 서울 – 자영업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  
 
보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