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8월 11일
추천수 : 0
자멸적인 핵참화를 몰아오는 《핵무장론》

 

《나토식핵공유를 포함하여 핵억지력강화를 위한 적극적인 검토를 청와대에 요구한다.》

《전술핵재배치를 위해 미국과 협상해야 한다.》

《<한>미일이 공동관리하는 핵잠수함체계를 가동해야 한다.》

《미국과 전술핵공유가 되지 않는다면 자체핵개발이라도 해야 한다.》

...

이것이 최근 우리 공화국의 자위적국방력강화를 위한 정당한 조치들을 걸고 남조선보수세력들이 또다시 들고나오는 《핵무장론》이다. 특히 《자한당》것들은 그 무슨 《국민청원운동》, 《범국민서명운동》, 《토론회》개최 등의 잡다한 놀음까지 벌려놓으며 《핵무장론》을 전지역적으로 공론화하겠다고 비린청을 돋구고있다.

참으로 위험천만한 망동이 아닐수 없다. 누구나 인정하는바이지만 오늘 조선반도정세는 우리 공화국의 선의적이며 적극적인 노력에 의해 평화적환경에 접하고있으며 이는 국제사회의 커다란 지지와 관심을 불러일으키고있다. 바로 이러한 때 남조선의 《자한당》을 비롯한 보수세력들속에서 또다시 이 땅에 핵전쟁의 불구름을 몰아올 《핵무장론》이 왕왕 튀여나오고있으니 누구인들 경악하지 않을수 있겠는가.

남조선보수세력들이 우리 공화국의 정당한 군사적조치를 걸고 《나토식핵공유》니, 《전술핵재배치》니, 《자체핵개발》이니 하며 또다시《핵무장론》에 피대를 돋구는 리유는 다른데 있지 않다. 민족의 운명이야 어찌 되든 상관없이 핵전쟁위기를 고취하여 남조선전역을 대국들의 핵전쟁마당으로 만들고 조선반도정세를 더욱 악화시키자는것이다. 그래야 현 《정권》에 대한 비난도수를 보다 높여 보수세력들을 규합시킬수 있고 래년 《총선》에서의 《승리》는 물론 재집권야망도 실현할수 있다고 타산하고있는것이다.

동족대결과 권력야망에 미쳐 남조선을 극동최대의 핵화약고, 아시아침략의 핵전초기지로 전변시킨것도 모자라 조선반도전체를 핵전쟁마당으로 만들려고 날뛰는 보수세력이야말로 이 땅에 평화가 아닌 파멸을 몰아오려고 날뛰는 핵전쟁미치광이무리, 재앙단지임이 틀림없다. 하기에 남조선각계는 《자한당》을 비롯한 보수세력들의 추악한 망동을 두고 《전쟁가능한 국가야욕에 미쳐돌아가는 아베세력과 《<이란성 쌍둥이>같은 주장이다.》, 《핵무장선동을 당장 중단하라.》고 단죄하며 그 반대투쟁에 적극 떨쳐나서고있는것이다.

남조선각계층은 친미사대와 동족대결, 권력야욕에 환장하여 이 땅에 핵재난을 몰아오려고 분별없이 날뛰는 민족반역의 무리인 《자한당》을 단호히 숙청해버리기 위한 투쟁을 더욱 과감히 벌려나가야 한다.

김성일

 
보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