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8월 21일
추천수 : 0
《도로박근혜당》은 도로망할당

 

최근 남조선 《자한당》의 지지률이 급격히 떨어지면서 초상집분위기이다. 매일과 같이 당내 의원들속에서 막말들이 쏟아져나오는데다 당대표, 전 원내대표라고 하는자들부터가 부정부패행위를 마구 저지르고있으니 《자한당》의 지지률하락은 사실 응당하다고 해야 할것이다.

가관은 이제 와서 그 책임을 누가 지겠는가 하는것이다. 이를 두고 남조선각계에서 울려나오는 여론을 들어본다면 《자한당》지지률이 떨어지는 책임은 당대표 황교안과 그를 리용해 당의 요직들을 차지하고 정파적목적실현을 위해 혈안이 되여 돌아치는 친박계에 있다는 견해가 우세하다.

실지 황교안은 당대표직을 차지한 이후의 행적을 통해 제 스스로가 정치초년생, 정치무능아임을 낱낱이 드러내보였으며 이제는 그의 무능력을 누구나 다 인정하는바이다. 친박세력 역시 당의 요직을 차지한것을 기회로 어떻게 해서나 당을 손아귀에 거머쥐려고 모지름을 써왔다. 감옥귀신이 된 박근혜를 석방시켜야 한다고 피대를 돋구어대는가 하면 친박련대설을 늘어놓으며 당을 압박하기도 하였다. 이제는 당 원내대표자리까지 노리며 라경원을 밀어내려 하고있다.

이처럼 친박계가 득세하여 할짓 못할짓 다하고있는 《자한당》이 앞으로 어떻게 되겠는가.

알다싶이 《자한당》은 《박근혜사당》이라 불리우던 《새누리당》이 사분오렬되면서 《박근혜와 인연이 없는 새로운 당》이라는 명분을 내들고 생겨난 당이다. 하지만 결국은 또다시 박근혜밑씻개, 박근혜수족들이 살판치는 《도로박근혜당》이 되고말았다.

그러니 《자한당》이 《새누리당》처럼 파산되여 망하고야말 도로망할당의 신세를 면치 못할것이 분명하다.

《도로박근혜당》이 되고만 《자한당》의 파산은 시간문제일뿐이다.

김성일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  
 
보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