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8월 24일
추천수 : 0
어수선할 때일수록 정신을 바짝 차려야 하는 법

 

최근 남조선의 더불어민주당을 둘러싼 환경이 더욱 어수선해지고있다.

무엇보다도 《정권》탈취를 노린 《자한당》의 발악이 더욱 우심해지고있다. 《개혁립법》추진과 장관임명, 경제정책 등 현 당국이 하는 모든 일들에 사사건건 방해해나서며 제동을 거는가 하면 《바른미래당》과 《우리공화당》을 비롯한 보수야당들에게는 갈수록 더 로골적인 추파를 던지며 보수의 힘을 한데로 모아 《정권》탈환에 총력을 집중하려 꾀하고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이 손잡고 련대해야 할 진보적경향의 야당들은 분렬되고있다. 민주평화당내에서 비당권파가 집단탈당하여 《대안정치련대》를 내오고 신당창당에 열을 올리는가 하면 당권파세력들도 중도층을 규합한 《제3지대》를 형성해보려고 모지름을 쓰고있다. 보수세력의 반《정부》, 반여당움직임이 더욱 로골화되고있는 속에 벌어지고있는 야당들의 리합집산놀음은 집권여당에 위험한 요소가 아닐수 없다.

주변이 어수선할 때 확실한 대응책이 없으면 랑패를 보기 마련이다. 하기에 남조선 각계층은 더불어민주당이 이런 때일수록 정신을 바짝 차리고 민심에 의거하며 진보진영의 야당들과 련대를 더 강화해야 할것이라고 조언을 주고있다.

남조선민심은 북남관계개선과 적페청산을 바라고있다. 더불어민주당이 남조선민심에 부응하여 민주개혁야당들과의 련대를 강화하면서 북남관계를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고 적페청산을 위한 투쟁에 더욱 분발해나선다면 얼마든지 보수세력의 대여공세를 물거품으로 만들수 있다는것이 여론의 일치한 평이다.

김성일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  
 
보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