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10월 10일
추천수 : 1
《세월》호참사 2 000일, 진실을 위한 투쟁 멈출수 없어

- 남조선인터네트신문 《민중의 소리》 2019년 10월 7일부에 실린 글 -

 

2014년 4월 16일 일어난 《세월》호참사가 6일로 2 000일을 맞았다. 그러나 아직도 《세월》호참사의 진실이 규명되지 못했고 책임자들도 온전히 처벌받지 못했다. 많은 시민들이 《세월》호참사 기억공간이 자리잡은 서울 광화문에 모여 아픔을 위로하며 진실규명을 위한 의지를 다졌다.

《세월》호가 침몰한 정확한 원인은 무엇인지, 그리고 참사후 구조와 대응에서 어떤 잘못이 있었는지는 여전히 밝혀지지 않고있다. 법원조차 《세월》호참사의 원인에 대해 명확한 판단을 내리지 못했다. 현재 이른바 2기 특조위(가습기살균제사건과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가 가동중이지만 앞서 1기 특조위와 선체조사위 등도 사건의 실체를 밝히는데 실패했다. 강제수사권을 갖지 못한채 광범위한 《정부》기관을 대상으로 진상을 규명하고 혐의를 추궁하는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 특조위는 범죄혐의가 있을 경우 검찰에 고발하거나 수사의뢰를 할수 있을뿐이다. 이때문에 유가족 등은 특별수사단 등 강제수사권을 가진 기구를 요구하고있다.

특조위와 유가족 등은 그간의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다음달부터 국민고발인단을 구성해 집단고발을 통해 검찰에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는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유가족들은 《304명의 아이를, 국민을 수장시킨자는 누구인가. 그들중 누가 얼마나 처벌받았나. 단 한명도 제대로 처벌받은 이가 없다. 그게 지금 표창장 하나 찾겠다고 생란리치는 검찰이 한 일이다.》라고 절규했다.

《세월》호참사 이후 우리는 참사이전으로 되돌아갈수 없다고 다짐했다. 《세월》호참사의 진실을 밝히지 못하고 전과 다른 미래를 맞을수 없다. 특조위활동의 성과를 응원하며 검찰의 엄정한 수사를 촉구한다. 《세월》호참사의 진실규명없이 3 000일을 맞지 않아야 한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  
 
보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