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11월 4일
추천수 : 1
사대굴종이 가져온 현실

 

요즘 남조선당국이 대일관계에서 일련의 변화를 보이고있다. 청와대가 《국정원》 원장과 외교부 1차관을 도꾜에 보낸데 이어 《국무총리》에게 《친서》까지 쥐여주어 왜왕즉위식에 보내면서 《<한>일관계개선의 전환점이 되면 좋겠다.》는 립장을 밝힌것이다. 이것은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항하여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페기 등을 결정하면서 대일강경자세를 보이던 남조선당국이 태도를 달리하기 시작했음을 말해준다.

《일본에게 다시는 지지 않겠다.》던 호기는 어디로 가고 이런 굴종적인 모습을 보이는지 남조선인민들에게 있어서는 믿는 도끼에 발등 찍히는 격일것이다. 그렇다면 당국의 대일강경조치들이 백년숙적인 일본과 끝까지 결판을 짓고야말려는 민심의 요구에 부응하기 위한 조치가 아니였단 말인가.

문제는 이러한 굴종적태도가 민심의 요구보다도 미국의 압력을 더 무서워하며 굽신거리는 당국의 친미사대정책에 그 근원이 있다는것이다.

미국이 남조선-일본사이의 갈등이 력사, 경제분야를 넘어 저들이 가장 중요시하는 《안보》분야로까지 확대되는데 대해 위구심을 느끼고 남조선당국에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파기결정철회와 일본과의 갈등해소를 계속 강요하고있다는것은 누구나 알고있는 사실이다. 최근에도 미국은 《중재는 하지 않겠지만 광범한 개입역할을 계속하겠다.》며 남조선당국이 《해결책을 찾으라.》고 로골적인 압력을 가하였다. 결국 미국상전의 압박에 남조선당국이 굴복하여 반일투쟁에 떨쳐나선 초불민심을 배반하고 백년숙적인 일본과의 《화친》의 길을 선택하였다고 볼수 있다.

미국에 대한 사대에 얼마나 찌들었으면 매를 맞은 사람이 때린 사람에게 잘못을 빌라는것과 같은 파렴치한 요구까지도 들어줄 정도인가.

민족적자존심은 꼬물만큼도 없이 미국의 눈치보기가 도를 넘을대로 넘은 남조선당국의 사대굴종적처사에 경악을 금할수 없다. 어린 학생들까지도 일본상품불매운동에 참가하며 반일투쟁에 떨쳐나서고있는 때에 당국이 거기에 힘을 실어주지는 못할망정 배신의 길을 택하려 하니 이게 어디 될일인가.

동서고금의 력사를 다 뒤져봐도 외세에 추종하며 민족적리익을 고수한 실례는 찾을래야 찾을수가 없다. 그럼에도 남조선당국이 미국에 아부굴종하며 철천지원쑤인 일본에게까지 비굴하게 머리를 수그러드는것은 민족의 수치가 아닐수 없다.

높아가는 반일기운에 찬물을 끼얹고 친일적페청산에 떨쳐나선 초불민심을 함부로 우롱하는 이런 굴종적처사는 남조선에 더 큰 고통과 불행을 가져올것이다.

옥승철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  
 
보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