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11월 30일
추천수 : 0
민족의 리익을 외세에 팔아먹는 반민족적범죄행위

 

남조선당국이 11월 23일 0시 완전종료를 눈앞에 두었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을 《종료결정통보 효력정지》라는 기만적인 궤변으로 포장하여 연기하였다. 일본의 경제침략에 맞서 《군사정보보호협정》의 파기를 결정했던 남조선당국이였지만 일본이 그 어떤 조치도 취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은 <한>일안보협력의 상징이다.》, 《북조선과 중국에 나쁜 신호를 줄수 있다.》는 미국과 일본, 보수패당의 압력에 굴복하여 협정종료를 결국 연기한것이다.

그동안 《일본이 부당한 수출규제조치를 먼저 철회하지 않는 한 종료결정을 뒤집는 일은 없을것》이라며 《다시는 일본에 지지 않겠다.》고 호언장담하던 남조선당국을 믿고 《협정》의 파기결정을 적극 지지해나섰던 남조선인민들은 배반감에 치를 떨고있다.

미국과 일본, 보수패당의 압력에 굴복하여 《협정》의 종료를 연기한 남조선당국의 비굴한 처사야말로 민심의 한결같은 요구를 무시하고 민족의 존엄과 리익을 팔아먹은 용납 못할 반민족적범죄행위가 아닐수 없다.

협정종료시한을 앞두고 국방장관과 국무장관을 비롯한 고위당국자들을 모두 내세워 《협정》파기결정의 철회를 강박한 미국의 처사를 통해 알수 있듯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이야말로 《3각군사동맹》을 구축하여 조선반도와 동북아시아지역에서 패권적지위를 차지하려는 미국의 리익을 위한것이다. 바로 그래서 남조선의 각계층 인민들이 《남북관계의 발전을 위해서도 일본과의 <군사정보보호협정>을 페기해야 한다.》고 요구해나선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남조선당국이 민심의 요구와 북남관계는 아랑곳없이 외세와의 《동맹》관계에만 신경을 쓰며 비굴하게 놀아대고있으니 미국과 일본의 혈세강탈과 평화위협, 경제침략행위가 날로 더욱 로골화되는것은 물론 남조선인민들에게서도 배척을 받으며 안팎으로 고립되고있는것이다.

남조선당국은 미국과의 《동맹》을 절대시하는 화석화된 근성, 부끄러운 사대의식을 버려야 한다.

 

고청명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  
 
보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