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9(2020)년 2월 11일
추천수 : 0
시민생명 아랑곳 않는 《한국당》

 

- 남조선 《경향신문》 2020년 2월 6일부에 실린 글 -

 

신종코로나비루스감염증확산으로 인한 불안감이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있다. 세계적으로는 피해가 2003년 싸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때보다 클것이란 분석이 많다. 다중시설을 찾는 발길이 뚝 끊기고 각종 모임이 취소되는 등 일상생활도 확 달라졌다. 보건당국이 감염병과 힘든 싸움을 벌리고있는 가운데 대다수 시민들도 개인보다 공동체의 리익과 안전을 먼저 생각하는 모습을 보여주고있다.

전지역적재난을 극복하는데 가장 절실한것은 성숙한 시민의식과 정치권의 초당적대응이다. 그런데 누구보다 시민의 불안을 잠재우는 일에 앞장서야 할 정치권이 위기에 편승해 국민을 편가르고 《정부》비판에 활용할수 있으면 불안과 공포를 가져올 발언도 서슴지 않고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외국에 마스크 300만개를 보내는게 합당하냐.》고 했다. 민경욱의원은 《4+1 협의체에서 취약층 마스크지원예산을 밀실에서 삭감했다.》고 주장했다.

모두 가짜소식이다. 외국에 지원한 마스크는 그 나라의 류학총교우회 등에서 물품을 지원하고 《정부》는 이를 신종코로나비루스 발생지역으로 긴급 공수하도록 지원한게 전부다. 그렇게 보낸 마스크도 10여만개이다. 저소득층 마스크보급예산은 《정부》가 지난해 9월 미세먼지대책의 하나로 574억원을 편성했으나 전액삭감을 주장했던 쪽은 다름아닌 《한국당》의원들이였다. 그러다 《정부》가 부처들이 따로 구입하던 마스크를 일괄 구입하면 단가를 20% 낮출수 있다고 수정안을 제시해 여야합의로 통과시켰다.

《정부》에 철저한 대응을 주문하고 부실한 점이 있으면 비판하는건 제1야당으로서 당연히 할일이다. 그러나 《한국당》은 《대응책 주문》보다는 정치공세를 통한 반사리익얻기에 몰두한 양상이다. 야당이 지금처럼 정치적공세만 되풀이한다면 시민의 불안과 분노는 더욱 커질수밖에 없다. 혹시 신종코로나를 현《정부》 탓으로 돌려 《총선》표를 얻을 계산이라면 유권자를 너무 우습게 보는것이다.

정치권은 시민의 안전보다 우선시되는 정치는 없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  
 
보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