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9(2020)년 2월 11일
추천수 : 0
적페세력임을 확인한 검찰의 《정치개입》

《총선》을 앞두고 남조선정국이 소란스러운 가운데 《중립》과 《공정》을 표방하는 검찰의 정치개입이 각계의 비난을 고조시키고있다. 얼마전 남조선검찰이 《공직선거법위반》, 《직권람용》 등의 명목으로 전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 전 비서실장 등을 비롯한 십여명을 무더기로 불구속기소한것이다. 그러나 여론들은 검찰의 이러한 행위가 수사를 위한 기소가 아니라 정치적목적을 추구하려는 불순한 기도라고 평하고있다.

알려진것처럼 지난 리명박, 박근혜집권시기 남조선검찰은 보수패당의 앞잡이가 되여 보수《정권》의 반역통치를 뒤에서 적극 밀어주고 그 대가로 무소불위의 권력을 유지하여왔다. 그런것으로 하여 남조선 각계는 보수의 사환군으로 전락된 검찰적페를 청산하기 위한 검찰개혁으로 사회적정의를 실현할것을 강력히 요구하고있다. 지난해 말에 검찰개혁법안들이 보수세력의 발악적인 저항에도 불구하고 《국회》에서 통과된것도 남조선에 뿌리깊이 남아있는 온갖 적페잔재를 청산하려는 초불민심의 절대적인 지지가 있었기때문이다.

검찰은 바로 여기에 불만을 품었던것이다. 남조선민심의 요구대로 검찰개혁에 박차를 가하고있는 현 당국에 정면도전하여 저들의 기득권을 유지하기 위해 정치검찰의 본색을 드러낸것이다. 한마디로 청와대관계자들에 대한 검찰의 무더기 기소놀음은 무슨 수를 써서라도 현 당국의 허물을 찾아내고 그것을 여론화하여 민심의 반《정부》기운을 고조시키자는것이다. 이렇게 하여 《총선》을 앞두고 《정권심판론》을 주장하고있는 보수패당에게 힘을 실어주어 어떻게 해서나 사법개혁을 가로막아 저들의 기득권을 그대로 유지하려는것이 검찰의 음흉한 타산이다.

보수세력과 한짝이 되여 날뛰는 검찰의 정치개입, 《정치활동》은 저들 스스로가 보수세력과 꼭같은 적페세력, 청산대상임을 자인하는것으로 된다. 정치검찰이 보수세력의 손발이 되여 특권과 전횡의 칼을 휘두르며 정치에 개입할수록 민심의 검찰개혁, 사법개혁요구를 더욱 고조시키는 결과만을 초래할뿐이다.

보수적페세력과 한짝이 되여 초불민심에 도전해나선 깡패검찰을 청산하지 않고서는 남조선사회의 그 어떤 진보도 기대할수 없게 될것임은 명백하다.

심명국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  
 
보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