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9(2020)년 5월 11일
추천수 : 0
《사전투표조작설》 선관위가 풀라는 《통합당》, 유령만 쫓을텐가

- 남조선 《경향신문》 2020년 5월 5일부에 실린 글 -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후보자들이 《총선》사전투표조작설을 해소하라고 선관위에 요구하고나섰다. 주호영의원은 지난 3일 《좀 더 연구해볼 필요가 있다.》며 《관계당국이 선거신뢰와 공정성을 위해서라도 앞장서야 한다.》고 말했다. 조작설은 《많은 국민들의 의문》이라고 했다. 김태흠의원도 4일 당차원에서 접근하는것은 선거패배불복이 될수 있어 바람직하지 않다며 《선관위나 <정부>차원에서 조사하고 빨리 매듭지어 달라.》고 했다. 두 중진의 말은 지난달 22일과 3일 선관위가 보수일각에서 제기한 투표조작설을 조목조목 반박한 뒤 나왔다. 무슨 의혹이 남았는지 특정하지 않고 실체도 분명치 않은 《많은 국민》을 앞세워 당은 나설수 없으니 선관위가 의혹을 다 풀라고 한것이다. 말려도 모자랄 판에 제1야당을 이끌겠다는 사람들이 보수유튜버나 극우인사들에게 끌려다니며 할 말인가. 가볍고 무책임하다.

사전투표조작설은 민주당 득표률이 본투표보다 10.7%포인트 높게 나오고 서울, 경기, 인천의 거대량당 득표만 비교하면 소수점 빼고 63 대 36으로 똑같이 나왔다며 시작됐다. 하지만 소수당과 무소속후보를 반영하면 량당득표률은 달라진다. 앞서 19대 《총선》과 《대선》에서도 사전투표득표률은 민주당이 높고 서울, 경기, 인천의 세곳에서 비슷하게 나온 전례도 제시됐다. 조작설을 믿는 사람들은 투표함을 바꿔치기하거나 개표가 조작됐다면서도 근거는 제시하지 못하고있다. 한번 뚝이 열린 조작설은 《투표용지 QR코드에 유권자추적정보가 들어갔다.》거나 《중국 화웨이장비로 조작했다.》는 의혹으로까지 번지고있다. 선관위는 QR코드 일련번호 31자리에 개인정보는 없으며 표준으로 제작된 사전투표통신망은 류출, 조작가능성이 없다고 일축했다. 의혹만 부풀리고 선관위 말은 귀등으로 흘리는 일이 반복되는 셈이다.

개표부정설은 과거에도 불거졌지만 립증된적이 없다. 2002년 《대선》 때 리회창후보쪽이 요구한 검표는 망신으로 끝났다. 2012년 《대선》 땐 문재인후보 지지자 일부가 제기한 전자개표의혹이 흐지부지됐다. 이번 《총선》 조작설도 결과를 인정하기 싫은 사람들의 확증편향으로 보인다. 문제는 극우유튜버나 막말정치인이 지핀 조작설을 공당이 방관, 동조해 립증책임을 선관위에 넘긴것이다. 유권자 눈엔 반성도 질서도 없는 한심한 당으로 비친다. 참패한 제1야당이 증거도 없이 유령만 쫓는 행태는 끝내야 한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  
 
보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