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9(2020)년 7월 1일
추천수 : 0
드라마 《출사표》를 놓고…

 

요즘 정치권에서 한편의 새 드라마가 화제거리로 떠올랐다. 《KBS》가 새로 제작한 수목드라마 《하라는 취업은 안하고 출사표》(이하 《출사표》)의 극중 보수당인물들이 전부 악역으로 설정되고 진보당소속은 대부분 따뜻하고 정의감에 불타는 인물로 묘사되면서 정치적편향성론난이 일어난것이다.

보수정당인 《미래통합당》이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KBS>는 수신료를 더불어민주당에서 받으라.》, 《<정권>의 나팔수방송을 자임하는것》이라며 법적대응까지 검토한다고 한다. 풍자 코미디일뿐이지만 시청자들에게 진보는 선하고 보수는 악하다는 인식을 심어줄수 있다는것이다.

하지만 풍자물은 웃음을 통하여 부정적인 사회현상을 날카롭게 폭로비판한다는데 그 본질이 있다. 《출사표》와 관련한 이번 론난을 놓고 어느 론객이 《필요한것은 사실성이다.》고 말했듯이 사회현실을 반영하지 못하고 사실자료와 동떨어진다면 풍자물의 흥행도 기대할수 없다는것은 자명하다. 보수정당들이 싫어한다고 해서 《선량한 보수정치》나 《악하지 않은 보수》와 같이 없는 사실을 만들어낼수는 없는것이다. 영화와 드라마가 아무리 예술적허구에 의존한다 해도 그 기초는 어디까지나 객관적으로 존재하는 현실생활일수밖에 없다.

그런데 《미통당》은 악을 《선》으로 포장하지 않았다고 반발하고있으니 이야말로 드라마보다 더한 코미디가 아닐가 한다.

속담에 돌아서서 제 그림자를 보라는 말이 있듯이 《미통당》으로서는 법적대응을 떠들기 전에 먼저 저들의 허물부터 돌이켜보는것이 선차가 아닐가. 국민들이 왜 이미 오래전부터 《미통당》을 《차떼기당》, 《성희롱당》이라고 부르는지, 국민을 《개, 돼지》라 칭하고 《세월》호 유족들에게 《징나게 해 처먹는다.》, 광주를 《제사가 본업이 된 도시》라며 국민들의 가슴에 대못을 박은게 과연 누구들인지, 이번 《총선》에서 《미통당》이 왜 민심의 심판을 받았는지, …

드라마 《출사표》가 사실을 말했다고 해서, 그것이 저들의 기분에 거슬린다고 해서 겁박하며 언론의 입에 자갈을 물리려 하는것이야말로 《표현의 자유》를 곧잘 떠들던 《미통당》답지 않은 처사이다. 이것이 또한 전형적인 《내로남불》이며 《출사표》에서 보수당의 인물들이 악인으로 선정된 리유이기도 하다.

《미통당》이 거울만 탓하지 말고 제 얼굴 못난것부터 생각하길 바란다.

바른말 – 서울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  
 
빤스먹사 물러가라 - 경기도 성남시 - 음악인
2020-07-01
 
역시나 미래통합당같은것들은 맞아봐야 정신차리지~!!!!
보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