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9(2020)년 8월 2일
추천수 : 2
갈수록 드러나는 기만과 배신

 

최근 남조선에서 날로 더욱 로골화되고있는 무력증강책동이 내외의 커다란 우려를 자아내고있다.

지난 시기에 비해 국방예산의 증가률은 두배, 그중에서도 방위력개선비증가률은 세배로 늘이고 올해 국방예산에는 력대 최대인 449억US$를 지출한 남조선당국이 지금 최대의 탄두중량을 갖춘 탄도미싸일 《현무-4》가 개발완성되여 유사시 《북을 크게 위협하게 될것》이라고 떠들어대는 한편 우리의 반항공체계를 파괴하기 위한 전자전기개발에 착수하고 미국에서 구입하게 되여있는 스텔스전투기 《F-35A》 40대중에서 20대를 수직리착륙이 가능한 《F-35B》로 바꾸어 끌어들이려 하는 등 우리 공화국을 겨냥한 첨단무장장비개발 및 반입책동에 더욱 열을 올리고있다.

뿐만아니라 《<한>미미싸일지침》개정으로 고체연료를 리용한 우주발사체로 저궤도군사정찰위성을 쏘아올릴수 있게 되였다느니, 현재 800km로 되여있는 탄도미싸일사거리제한문제도 미국과 협의하여 해결해나가겠다느니 하며 대결흉심을 드러내고있다.

이와 관련하여 지금 남조선 각계에서는 앞에서는 《대화》와 《평화》를 떠들고 뒤에서는 대결과 긴장격화를 부추기는 당국의 기만적이며 이중적인 처사에 대한 비난과 규탄의 목소리가 고조되고있다. 특히 계속되는 무력증강책동과 미국과의 합동군사연습강행이 동족에 대한 배신행위로, 정세악화의 원인으로 되고있다는 지탄이 터져나오고있다.

조선반도의 평화를 파괴하고 재난을 초래하는 배신적인 무력증강책동에 남조선민심이 분노를 터치고있는것은 너무나도 당연하다.

고청명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  
 
보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