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5월 16일
추천수 : 0

주인의 모습

 

얼마전 우리는 력사적인 당중앙위원회 제8기 제4차전원회의 결정관철을 위해 다수확열풍을 세차게 일으켜나가고있는 신평군 읍협동농장 제2작업반을 찾았다.

정보당 알곡 1t이상을 기어이 증수하려는 농장원들의 불같은 열의가 느껴지는 협동벌은 마치 하나의 격전장을 방불케 했다.

우리를 반갑게 맞이한 작업반장은 드넓은 포전을 가리키며 자기의 성실한 땀과 열정을 다 바쳐가고있는 이곳 농장원들의 투쟁이야기를 들려주었다.

며칠전 갑자기 새벽기온이 내려간다는 기상예보를 받은 작업반장 김형민동무는 발걸음을 재촉하며 모판으로 향했다.

얼마전에 씨앗을 뿌린 벼모판들에 대한 걱정이 갈마들어 마음을 놓을수가 없었던것이였다.

현장에 다달은 작업반장은 박막우에 씌워놓은 나래들이 벗겨진것이 없는가를 세심히 살펴보면서 씨를 뿌린 모판들을 하나하나 돌아보았다. 부지런히 일손을 다그치고있는데 등뒤에서 귀에 익은 목소리들이 들려왔다.

혹시나 하여 눈길을 들어 바라보니 짐작그대로 작업반원들이 모판으로 다가오고있었다. 새벽날씨가 쌀쌀해지자 그들도 깊은 잠에 들지 못하고 현장으로 나온것이 분명하였다.

나라의 쌀독을 책임졌다는 드높은 자각과 당대회결정을 어떤 일이 있어도 기어이 관철하겠다는 불같은 열의, 아무리 기후의 변화가 심하고 난관이 겹쌓여도 우리 당을 알곡증수로 받들어가려는 하나의 일념으로 충만된 자신들의 의지를 절대로 꺾을수 없다는 신념이 그들의 모습에 그대로 어려있었다.

저저마다 전지불들을 켜들고 모판으로 달려가는 그들, 다수확의 믿음직한 담보를 마련하기 위해 아글타글 노력하는 작업반원들의 모습, 손에 잡히는 모든 일을 알뜰한 일솜씨로 해나가며 화목하고 다정한 한식솔과도 같이 웃고 떠드는 그들을 보며 작업반장은 뜨거운것이 거듭 솟구쳐나오는것을 억제할수 없었다고 한다.

진정 얼마나 뜨거운 마음들을 가슴속에 안고 사는 이들인가. 알곡증산으로 당을 받들고 조국에 헌신하는 사람만이 당의 충직한 농업전사, 내 나라의 참된 애국농민이라는 값높은 부름을 지닐수 있다는 자각이 이들로 하여금 이른새벽에 약속이나 한듯이 모판으로 달려나오게 한것이리라.

그들의 모습은 정녕 참된 땅의 주인, 나라의 쌀독을 책임진 진정한 주인의 모습이였다.

그렇다.

다수확목표점령이라는 하나의 지향을 안고 헌신하는 이런 사람들이 있어 이 땅에는 올해에도 반드시 풍요한 가을작황이 펼쳐질것이다.

리상원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  
 
보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