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6월 25일
추천수 : 1

서당개도 삼년이면 풍월을 짓는다는데

 

알려진것처럼 최근에 들어와 미국과 남조선보수패당은 상전과 주구간의 군사적공모결탁을 더욱 강화하면서 우리 공화국을 겨냥한 대결망동에 집착하고있다.

지금 미국은 남조선과 일본을 비롯한 주구들과 이마를 맞대고 그 무슨 《군사적공조》놀음에 매여달리는가 하면 시도때도 없이 침략전쟁연습들을 벌려놓고 핵전략자산까지 끌어들이며 정세를 극도로 긴장시키고있다.

한편 집권전부터 호전적이며 대결적인 망발들을 마구 줴쳐대던 윤석열일당은 권력을 쥐자마자 우리를 《주적》으로 규정하며 공공연한 군사적대결을 선포하고 미국과의 《확장억제력강화》를 떠들며 남조선미국합동군사연습들을 지난 시기보다 더 큰 규모에서 벌려놓으려고 무모하게 설쳐대고있다.

이로부터 지금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은 더욱 위험천만한 단계로 치닫고있다.

문제는 미국과 윤석열일당이 오늘에와서까지도 저들의 이러한 망동이 우리를 정치군사적으로, 경제적으로 고립시키고 압박할수 있는 《효과적인 무기》인듯이 뇌까리며 오판하고있다는데 있다.

지나온 력사를 다시금 상기해볼 필요가 있다.

사실 조선반도의 정세는 언제 한번 평온한적이 없었다. 우리를 고립질식시키려는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의 정치군사적위협은 장장 반세기가 넘는 오늘까지 어느 한시도 멈춘적이 없었으며 악랄성에 있어서 그 전례를 찾아볼수 없는것이였다.

이러한 전대미문의 악랄한 대결책동속에서 아마 남들같으면 열백번도 더 쓰러졌을것이다. 하지만 우리는 어떠했는가. 우리를 해치려는 적들의 책동이 악랄해질수록 그만큼 더욱 강해졌다.

부정의한 세력의 강권과 위협은 그를 릉가하는 절대적힘으로 맞서야 한다는것이 지나온 력사가 가르치는 진리이다. 강도가 칼을 들고 덤벼드는데 맨주먹으로 맞서는것은 자멸행위나 다름없다. 바로 이런데로부터 우리는 자기의 힘을 키우기 위해 국방력강화를 위한 군사적조치들을 련속적으로 취해온것이며 이 줄기찬 투쟁을 통해 오늘은 적대세력들의 간담을 서늘케 할 명실상부한 핵강국, 세계적인 군사강국의 지위에 올라서게 된것이다.

아직까지도 지나온 과거에서 교훈을 찾지 못하고 반공화국대결책동에 광분하며 철딱서니 없이 놀아대는 미국과 윤석열일당은 명심해야 한다.

지금처럼 악랄한 대결책동에 매여달렸댔자 그것은 지나온 현실이 실증해주듯이 우리의 군사적강세만 더욱 촉진시킬뿐이라는것을.

서당개도 삼년에 풍월을 짓는다는데 그만큼 우리와 상대하고도 아직도 이런 초보적인 리치조차 깨닫지 못하고있는 대결광신자들이야말로 얼마나 어리석은가.

리상록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  
 
보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