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7월 1일
추천수 : 0

차라리 일본인으로 국적을 바꿔라

 

요즘 보도를 들으니 당국이 일본기업대신 강제징용피해자들에게 배상해서라도 일본과의 관계를 개선하려 한다고 한다. 20여년전 처음으로 일제강제징용피해자들의 소송으로 제기된 손해배상문제가 이렇게 막이 내려질것같다고 생각하니 정말 어처구니없고 경악을 자아내는 일이 아닐수 없다.

사실 나는 언론들에서 강제징용피해자들과 관계되는 자그마한 소식도 놓치지 않고 보고 듣는 사람이다. 그것은 나의 아버지가 그러한 피해자들중의 한사람이였기때문이다.

과거 일제의 식민지통치시기 많은 일본기업들이 조선인강제징용자들에게 어떤 불행과 고통을 들씌웠는가 하는것은 이미 세상에 널리 알려져있다. 일본기업들의 가혹하고 살인적인 노예로동을 강요당한 어혈로 하여 나의 아버지는 내가 어렸을적에 세상을 떠났다. 그때 림종을 앞두고 우리 자식들에게 기어이 원한을 갚아달라며 눈도 감지 못하고 세상을 하직하던 아버지의 분노에 이그러진 모습이 오늘도 잊혀지지 않는다. 그런것으로 하여 나는 지난 시기 일본기업들에 손해배상을 요구하는 피해자들의 시위투쟁에 합세하기도 하였고 지어 그들과 함께 여러 법원들을 찾아다니며 소송을 제기하는데도 참가하였었다.

그러던중 법원이 지난 2018년 10월과 11월, 각각 일본제철(옛 신일철주금)과 미쯔비시중공업이 일제강제징용피해자들에게 배상해야 한다고 결론을 내렸을 때 이제야 아버지의 원한을 풀수 있게 되였다고 기뻐하였었다. 그날 얼마나 가슴이 후련하던지 마시지 않던 소주를 1병씩이나 냈었다.

그런데 지금 보수당국자들이 일본의 강박과 무시, 랭대를 받으면서까지 일제의 과거범죄를 저들이 그러안고 배상하겠다며 추하게 놀아대니 정말 아연함을 금할수 없는것이다.

배상문제는 단순히 피해자들에게 얼마를 쥐여주는가 못주는가 하는 금전문제가 아니라 민족의 가슴에 응어리진 한을 푸는 문제이다. 지금 일본이 강제징용피해자들에 대한 손해배상을 거부하고있는것도 단지 몇푼의 돈이 아까워서가 아니라 얼마간이라도 정식으로 손해배상을 하게 되면 저들의 끔찍한 전쟁범죄를 세계앞에 인정하는것으로 되고 우리 겨레앞에 사죄하는것으로 되기때문이다.

그런데 황당하게도 파렴치한 전쟁범죄국을 대신하여 제 민족에게 배상금을 지불해주겠다고 하니 이 무슨 소리인가. 그렇게 천년숙적의 비위를 맞추어 관계개선을 한다면 그건 관계개선이 아니라 치욕적인 굴종관계외 다름 아닐것이다.

그러니 세상에 이런 바보, 이런 역적들이 또 어디에 있겠는가 하는것이다.

그렇게도 민족을 욕보이고 그렇게도 일본에 잘 보이고싶다면 차라리 이제라도 일본인으로 국적을 바꾸는게 나을것이다.

안녹독 - 광주- 주민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  
 
보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