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5(2016)년 10월 30일
추천수 : 8
박근혜《정권》 지금 무슨 일을 저지르고있는가

-남조선인터네트신문 《자주시보》 10월 20일부에 실린 글-

 

최근 민주민생평화통일주권련대가 백남기농민사망에 독재적으로 대응하는 박근혜《정권》을 퇴진시키자는 호소문을 발표한것을 비롯하여 현 《정권》에 대한 시민사회단체들과 국민의 분노가 《위험계선》을 넘어서고있다. 모두가 백남기농민의 사망이 물대포사격때문이라는것을 인정하고있지만 오직 박근혜《정권》만 모르는척 하며 사망원인을 외곡하다 못해 부검까지 하려 하고있다. 이에 대해 온 국민이 반인륜의 극치로 규탄하며 《정권》퇴진운동에 떨쳐나서고있다.

《세월》호문제를 야기하여 전국민을 충격과 비통에 잠기게 한 박근혜《정권》은 사실 집권기간 내내 바람잦을날 없었으며 오늘도 《대통령》측근들의 온갖 비리문제로 국민들에게 실망을 안겨주고있다. 온갖 비리가 날이면 날마다 새라 새롭게 불거져나오고 그럴때마다 간첩조작사건같은것이 터져나오는 일이 계속 반복되고있는것이다.

그러는동안 민생은 파탄났다. 이런 위기극복을 위해 도대체 《정권》은 지금 무슨 일을 하고있는지 모르겠다는 국민의 원성이 높다.

총력을 집중해도 힘이 모자라는 판에 또 박근혜《정권》은 백남기농민사망사건을 덮기 위해 로무현《정권》의 《북내통》문제에 온 화력을 집중하고있다는 비난이 야당과 국민들속에서 자자하다. 이런 식의 《국정》운영이 계속된다면 정말 얼마 안가서 금융위기는 새발의 피에 불과했다는 탄식이 터져나올 정도의 심각한 경제위기가 초래될 우려가 높다.

박근혜《정권》의 재벌위주의 《경제정책》이 기업경쟁력을 약화시켰고 겉만 번지르르한 《창조경제》는 속 빈 강정이였다는 지적이 많다. 대기업은 물론 모든 기업들이 금융위기때보다 더 어렵다고 하소연하고있고 실제 지표상으로도 파산위기에 처한 부실기업의 수가 더 많다. 《가계부채》위기는 답이 없는 상태이다.

이런 상황에서 박근혜《정권》의 독재적행태를 비난하는 세계언론들의 보도들이 물터지듯 쏟아지고있다. 백남기농민사망에 대한 《정권》의 태도에 대해서는 세계 모든 언론들이 《민주주의가 사멸된 한국》이라는 제목으로 대서특필할 정도이다.

박근혜《정권》은 이 위기를 똑바로 보아야 한다. 전문가들은 지금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남북협력밖에 없다고 지적하고있다. 귀담아들어야 할것이다.

그렇지 않고 《정권》위기극복에만 매달린다면, 《종북》소동에만 매달린다면 전국민적퇴진운동은 더욱 거세차질것이다. 파산된 기업들에서 쏟아져 나온 실업자들과 민중의 목숨을 건 저항에 직면할것이 자명하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  
 
보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