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1월 8일
추천수 : 7

비방중상과 적대행위는 북남관계파국의 근원

 

 

온 겨레의 지향과 념원에 맞게 북남관계를 발전시켜나가는데서 중요한것은 상대방을 부정하고 동족사이의 대결을 부추기는 온갖 비방중상과 불순한 적대행위를 중지하는것이다.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는 신년사에서 상대방을 자극하고 대결을 고취하는 온갖 비방중상은 어떤 경우에도 정당화될수 없으며 제도전복과 《변화》에 기대를 걸고 감행되는 불순한 반공화국모략소동과 적대행위들은 지체없이 중지되여야 한다고 말씀하시였다.

상대방에 대한 악랄한 비방중상은 북남관계개선에 아무런 도움도 주지 못하며 오히려 서로의 불신을 조성하고 북남관계에 엄중한 난관을 조성하게 된다.

북남관계가 화해와 신뢰의 관계로, 우리 민족끼리의 관계로 되자면 서로 비방중상하거나 상대방을 자극하는 불순한 적대행위들이 없어야 한다.

동족에 대한 비방중상과 자극적인 행동은 쌍방사이에 오해와 불신을 증대시키고 대결과 적대감을 고취하는 요인으로 된다. 그것은 불순한 목적밑에 사실이 아닌 거짓으로 상대방을 비난하고 헐뜯는 비방중상 그 자체가 상대방에 대한 악의와 불신의 표시이며 제도전복과 《변화》에 기대를 걸고 감행되는 반공화국모략소동과 적대행위들이 북남관계를 대결의 늪에서 헤여나오지 못하게 하고있기때문이다. 비방중상이 란무하고 제도전복과 《변화》를 노린 적대행위들이 벌어지는 속에서는 북과 남이 마주앉을수도 없으며 설사 마주 앉는다고 해도 그 어떤 성과를 기대할수 없다.

비방중상과 상대방을 자극하는 적대행위들이 민족의 화해와 단합에 어떤 해를 끼쳤는가 하는것은 최악의 파국상태에 처한 오늘의 북남관계현실이 증명해주고있다. 

지난해 우리 공화국이 여러 기회에 북남군사당국회담개최와 전민족적인 통일대회합개최문제를 제안하는 등 조선반도에서의 군사적긴장완화와 북남관계개선을 위해 성의있는 노력을 기울였음에도 불구하고 북남간의 대결과 긴장이 더욱 격화된것도 종당에는 우리에 대한 남조선당국의 의도적인 비방중상과 적대적행동의 결과이다. 

남조선당국은 공화국의 애국애족적호소와 성의있는 제의에 대해 《국제적고립에서 벗어나기 위한 선택》, 《진정성없는 위장공세》, 《남남갈등을 부추기고 국제공조를 깨기 위한 술수》로 여론을 오도하며 우리 공화국에 대한 비방중상에 열을 올리였다. 지어 그 무슨 《돈줄》을 차단한다고 하면서 북남관계의 마지막명줄이나 다름없던 개성공업지구까지 완전페쇄하고 외세와 야합한 군사적도발에 매달리였다.

이처럼 우리 공화국에 대한 남조선당국의 비방중상과 적대행위가 계속되는 속에서 북남관계개선을 어떻게 기대할수 있겠는가.

북남관계개선은 어느 일방의 노력만으로는 절대로 이룩될수 없다. 비방중상과 적대행위의 중지는 북남관계개선의지를 집중적으로 보여주는 구체적인 행동조치로 된다.

동족에 대한 비방중상과 적대행위가 중지될 때 북남사이의 신뢰도 조성되고 적대관계도 점차 화해와 협력의 관계로 전환되게 될것이다.

남조선당국은 온갖 비방중상과 불순한 적대행위들을 지체없이 중지하고 북남관계를 개선하기 위한 우리 공화국의 진지한 노력에 화답해나서야 한다.

고청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