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2월 12일
추천수 : 0
《전국경제인련합회》가 《수구꼴통》단체들에 돈을 쏟아부었다

- 남조선인터네트신문 《자주시보》 2017년 2월 6일부에 실린 글 -

 

청와대가 언론계를 포함한 《수구꼴통》 단체들의 명단을 작성해 《전국경제인련합회》와 재벌기업에 지원을 요구한 혐의가 특별검사수사에서 속속 드러나고 있다.

《한겨레》 보도에 따르면 《전국경제인련합회》가 박근혜《정부》출범 직후인 2013년부터 2015년까지 3년간 38개의 《수구꼴통》단체와 개인에게 총 61차례에 걸쳐 25억여원을 직접 지원한 사실이 5일 확인됐다. 특히 《전국경제인련합회》의 지원을 받은 단체들중 다수는 현재도 박근혜탄핵에 반대하며 초불집회에 대항하는 맞불집회를 주도하고있어 일각에서 탄핵반대집회도 그들이 주도하는 관제시위가 아니냐는 눈초리를 보내고 있다. 단체별로는 《전국경제인련합회》의 외곽단체로 《국정교과서》 찬성과 《경제민주화》 반대에 앞장서온 《자유경제원》이 8억600만원으로 가장 많고, 그다음은 《어버이련합》 2억1500만원, 《K스포츠재단》 2억원, 《국민행동본부》 1억 6500만원, 수구성향의 지식인모임인 《한국선진화포럼》 1억6천만원, 《미르재단 》1억3900만원 등의 순서다. 이런 사실은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융감독당국으로부터 제출받은 《전국경제인련합회》 사회협력회계관련 은행계좌의 2013~2016년 입출금 거래내역에서 드러났다. 사회협력회계는 사회공헌사업지원을 위해 회원기업들로부터 회비를 걷어 운용하는 자금으로 《수구꼴통》단체 지원에도 활용됐다.

《전국경제인련합회》는 수구단체에 한건당 적게는 200만~300만원부터 많게는 수천만원내지 수억원씩 수시로 지원한것으로 드러났다. 지원대상중에는 청와대가 지원을 요구한것으로 알려진 《국민행동본부》, 《어버이련합》, 《애국단체총협의회》, 《고엽제전우회》가 모두 포함되여있다. 《전국경제인련합회》가 《정부》나 지방자치단체가 지원한다는 리유로 청와대의 지원요구에 난색을 보인것으로 알려진 《한국자유총연맹》, 《재향군인회》, 《재향경우회》중에서는 《재향경우회》 한곳만 지원이 이뤄졌다. 또 박근혜, 최순실 《국정롱단》 및 재벌과의 정경유착사태의 발단이 된 《미르, k스포츠재단》, 수구단체인 《부모마음봉사단》, 《해병대전우회》 《시대정신》, 《자유청년련합》, 반공단체인 《북한민주화네트워크》, 《북한민주화청년학생포럼》, 《열린북한》 등이 망라되여 있다.

《전국경제인련합회》의 지원을 받은 단체들중 다수는 박근혜 탄핵에 반대하며 초불집회에 대항하는 맞불집회를 주도하고있다. 이전에도 력사교과서 《국정화》, 《경제민주화》 반대, 통합진보당 해체요구관련 집회에 적극 참가해 청와대가 《전국경제인련합회》의 자금을 동원해 관제시위를 사실상 조직화했다는 지적을 피하기 어렵게 되였다. 《전국경제인련합회》가 지원한 《수구꼴통》 단체가 2014년 1월 청와대가 지원을 요구한것으로 알려진 15개보다 훨씬 많고 지원시점도 2013년까지 거슬러 올라가는 점으로 미루어 볼 때 박근혜《정부》 출범 첫해부터 《수구꼴통》단체들의 명단이  작성됐고, 지원요구도 한번이 아니라 여러차례 이뤄졌을 가능성이 크다. 또 《전국경제인련합회》의 3년간 총 지원액이 청와대가 2014년 1월에 요구한 것으로 알려진 30억원, 《전국경제인련합회》와 4대그룹 모임을 통해 요구한것으로 알려진 70억원에 못미쳐 재벌들이 《전국경제인련합회》를 통하지 않고 직접 지원했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이에 대해 《전국경제인련합회》는 《청와대의 요구로 단체를 지원한것은 맞다.》고 인정했으나 《구체적인 지원단체나 지원액은 확인해줄수 없다.》고 밝혔다.

《전국경제인련합회》는 또 《한국경제신문》, 《미디어워치》 등 언론계에 대한 지원 리유에 대해서도 답변을 거부했다. 《미디어워치》는 《전국경제인련합회》로부터 잡지 구독료를 받았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미디어워치》의 년간 구독료는 5만원에 불과하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  
 
보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