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2월 14일
추천수 : 1
오류투성이 력사교과서로 아이들 가르치겠다니

- 남조선 《경향신문》 2017년 2월 3일부에 실린 글 -

 

교육부가 지난달 31일 공개한 《국정》력사교과서최종본이 고등학교의 교과서에서만도 력사적사실외곡과 기초적인 오류가 653건에 달하는 《부실교과서》로 판명났다. 교육부는 현장검토본에 이어 최종본마저도 교과서라고 하기에 낯부끄러운 불량 《국정》력사교과서를 제작한것이다. 《제2의 교학사교과서》로 불리울만큼 엉터리 《국정》력사교과서를 만들어놓고도 리준식 교육부장관은 《질좋은 력사교과서가 되도록 심혈을 기울였다.》고 했으니 기가 막힐 노릇이다.

력사교육련대회의가 어제 고등학교 교과서최종본을 분석한 결과를 보면 력사적사실오류, 부적절한 서술, 편향적기술, 비문 등 653건의 오류가 발견됐다. 이미 페기된 학설을 썼거나 력사적선후관계를 잘못 기술한것은 물론 날자가 틀리는 등 기초적인 사실오류도 허다했다. 림시정부에서 외무총장을 지낸 김규식이 전권대사로 임명됐다고 하거나 고려 왕건이 조세감면을 실시한것이 건국(918년) 직후였는데도 삼국통일이후라고 서술했다. 1929년 광주학생봉기를 주도한것이 독서회인데도 성진회로 기술하는 오류를 범했다. 더욱 심각한것은 리승만, 박정희독재《정권》에 대한 부정적서술을 줄였다는 점이다. 1960년 부정선거를 총지휘한 리승만에게 면죄부를 주기 위해 《리승만<정권>이 부통령에 자유당 리기붕후보를 당선시키기 위해 3.15 부정선거를 자행했다.》고 서술했다. 또 박정희와 관련된 부정적사실을 감추기 위해 1963년 《대통령》선거가 관권동원, 밀가루대량살포 등 부정으로 얼룩졌는데도 《민주공화당 박정희후보가 윤보선후보를 누르고 당선됐다.》고 단순 기술했다.

시민들에게 탄핵당한 《박근혜표 교과서》를 붙들고 《국정화》를 강행해온 교육부는 《국가예산》 44억원을 들여 함량미달의 불량 《국정》 교과서를 제작한 책임을 져야 한다. 친일, 독재를 미화한것도 모자라 력사적사실오류로 가득찬 《국정》력사교과서로 미래세대를 가르치려 한다는것 자체가 력사에 죄를 짓는 일이다. 그럼에도 교육부는 최종본에서 확인된 오류를 다시 수정해 3월부터 연구학교에 보급하겠다는 방침을 고수하고있다. 더이상의 혼선을 막고 《국정》력사교과서가 학교현장에 적용되지 않게 하려면 《국회》가 적극 나서야 한다. 《국회》는 교문위를 통과한 《<국정>력사교과서금지법》을 조속히 처리해야 할것이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  
 
보안: